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1184 0432020092963111184 02 0201001 6.1.19-RELEASE 43 SBS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9538000 1601341216000

코로나19 신규 확진 38명, 49일 만에 50명 아래…추석 연휴 '불안'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지면서 오늘(29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수도권의 집단발병이 본격화하기 전인 8월 11일(34명) 이후 49일 만입니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20명대에 머무르며 수도권의 유행 확산이 시작되기 전인 8월 초 수준과 비슷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기존의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또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까지 잇따르는 상황에서 오늘 오후부터 추석 연휴 귀성 및 여행 행렬이 시작됨에 따라 연휴 방역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어 누적 2만3천69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6일(61명) 이후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50명 아래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이후 처음입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최근 들어 한결 누그러지면서 확진자가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서는 지난 3일부터 19일까지 17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했으며 이후에는 82명→70명→61명→110명→125명→114명→61명→95명→50명→38명 등의 흐름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38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명, 해외유입이 15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8월 11일(23명) 이후 처음으로, 이 또한 49일 만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어제(40명)보다 17명 감소하며 이틀 연속 50명 아래를 유지했습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지역발생 기준 50명 미만)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명, 경기 6명 등 수도권에서 17명이 나왔습니다.

수도권 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8월 11일(13명) 이후 처음으로 10명대를 나타냈습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3명, 경북 2명, 충북 1명 등입니다.

어제까지 나온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누적 52명),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사우나(29명),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누적 27명) 관련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습니다.

경기 군포·안양의 가족 모임(7명), 경북 포항시의 어르신모임방(11명) 관련 사례와 같이 소규모 모임이 감염 전파의 고리가 되는 경우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어제(10명)보다 많았으나 1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경기(4명), 충남(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1명, 경기 10명 등 수도권이 21명으로 오늘 신규 확진자의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전국적으로는 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어제보다 5명 줄어 총 115명입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