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0488 0252020092963110488 04 0401001 6.1.19-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8394000 1601341363000

[영상] 트럼프 대선 캠프 1인자였는데… 前선대본부장 극단선택 막은 경찰

글자크기

자해·자살 시도 소동 벌인 브래드 파스케일 前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조선일보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선거캠프 선거본부장을 지낸 브래드 파스케일(44)씨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다가 경찰에 붙잡히는 장면이 담긴 경찰 바디캠 영상이 공개됐다. 미 폭스뉴스는 28일(현지 시각) 전날 미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의 파스케일 자택 앞에서 경찰이 파스케일을 붙잡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보도했다.

당시 플로리다주 경찰은 파스케일의 아내로부터 그가 총기를 소지하고 있고 자해를 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상태였다. 공개된 바디캠 영상에는 상의를 입지 않은 파스케일이 반복해서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경찰관들은 파스케일을 넘어뜨려 제압, 그에게 수갑을 채웠다. 여러명의 경관들이 총으로 무장한 상태였다. 경찰은 그를 ‘베이커법’(Baker Act·자신이나 타인에게 위협을 주는 것으로 간주되는 사람을 72시간 동안 입원 시켜 정신감정을 받게 하도록 규정한 주법)'에 따라 병원에 입원시켰다.

조선일보

폭스뉴스는 앞서 파스케일의 아내가 그가 자신과 말다툼을 하던 도중 총을 장전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파스케일의 자택에서 10정가량의 총기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파스케일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에서 디지털 담당 보좌역을 맡아 대선 승리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뒤 2018년 2월 트럼프 재선캠프의 선대본부장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 7월 선대본부장 자리에서 경질됐다. 파스케일이 기획한 유세가 기대보다 흥행하지 못했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뒤지는 것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선대본부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도 데이터 및 디지털 운영 선임고문으로 캠프에서 일해왔다.

트럼프 캠프 측은 파스케일의 극단적 선택 소동 이후 “파스케일은 우리의 가족이고 우리는 그를 사랑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지자들과 이름만 공화당원(RINO)인 사람들이 그에게 가한 인신공격은 지나쳤다. 이들은 자신들을 부끄럽게 여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옥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