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0309 1102020092963110309 08 0805001 6.1.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8200000 1601338240000

"보건소·병원 10곳 중 7곳 백신 관리 부실⋯ 적정온도 유지 안해"

글자크기
조선비즈

서울의 한 병원에 붙은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 무료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중단을 촉발한 백신 ‘상온 노출’ 사태 이전에도 의료기관 10곳 중 7곳이 백신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받은 ‘국내 생백신의 콜드체인 유지관리 현황분석 및 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보건소와 민간병원 총 86곳 중 26곳(30.3%)에서만 백신을 적정 온도에서 보관했다.

해당 보고서는 2018년 당시 질병관리본부의 의뢰에 따라 서울대 산학협력단이 보건소 39곳과 민간 병원 47곳에서 백신 보관 냉장고 온도를 2주간 모니터링한 결과다.

조사 결과 보건소에서는 냉장고 15개(35.8%)만이 적정온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보관의 적정온도는 제조사에서 출고된 후 2~8도를 원칙으로 한다. 이를 제외한 24개(61.5%)는 2도 밑으로 내려가거나 8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등 적정온도 유지가 되지 않았다.

동네의원과 병원, 종합병원 등 민간병원에서는 11개(23.4%)만 적정온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모두 이를 지키지 못했고, 일부 냉장고는 백신 보관 기능이 아예 없는 것도 있었다.

보관이 허술했던 백신은 역가(효과)도 제각각이었다. 이론적으로 제조번호가 같은 백신은 역가가 같아야 하는데, 같은 번호였지만 보관 장소에 따라 차이를 보인 것이다. 보건소에서 1개월 이상 보관 중인 수두 백신을 수거했더니 바이러스 역가가 1200pfu(플라스크형성단위)/0.5㎖에서 9750pfu(플라스크형성단위)/0.5㎖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역가가 4000pfu/0.5㎖ 미만인 백신은 수두를 예방하지 못하거나, 예방 기간이 짧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런 역가 차이에 대해 보고서는 공장 출하에서 보건소 도착까지 운송 과정상 문제, 냉장고 보관 등 콜드체인 문제 등을 지적했다.

신현영 의원은 "제조부터 접종 직전까지 콜드체인이 유지되도록 체계적 지침이 마련돼야 국민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