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0074 0592020092963110074 08 0805001 6.1.20-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7872000 1601356534000

화성 남극에서 여러 개의 호수 발견됐다

글자크기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화성 남극 얼음 아래에 숨겨진 호수가 여러 개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탈리아 로마 드테대학 연구진들이 2018년 화성 남극 얼음 아래에서 숨겨진 호수를 발견한 이후, 추가 관측을 통해 최근 새로운 호수 3개를 발견했다고 씨넷 등 주요 외신들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디넷코리아

화성 남극 아래에서 여러 개의 호수가 발견됐다. 사진은 화성 남극 지표면의 모습 (사진=E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들은 유럽우주국(ESA)의 화성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의 레이더 데이터를 사용해 화성 남극 지방에서 액체 상태의 물을 감지했다. 화성에 전파를 쏴서 반사파를 분석해 지하에 얼음이나 물이 있는 지 확인하는 방식이다.

ESA는 28일 성명을 통해 "더 많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른 방식으로 분석해 3개의 새로운 연못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천문학(Nature Astronomy)’에 발표됐다.

화성 남극의 지표면으로부터 약 1.5km 아래에 있는 호수는 두꺼운 지표면 얼음 층 아래에 숨겨져 있는 것처럼 보인다. 가장 큰 호수는 폭이 약 30km에 달하며 주변에 작은 연못이 여러 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디넷코리아

게일 분화구에 있는 소금 호수의 모습을 보여주는 일러스트 (사진=ASU Knowledge Enterprise Development (KED), Michael Northro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들은 저온에서 액체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물에 상당량의 소금이 들어 있어야 한다고 예상했다. 2019년 다른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성의 화산 활동이 물이 얼지 않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알려졌지만, 이번 논문에서는 호수의 물이 소금물 상태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ESA는 "오늘날 물이 지표면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새로운 연구 결과는 고대 호수의 전체 시스템이 지하에 존재했을 가능성을 열어줬다”고 밝혔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