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708 0512020092963109708 01 01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7327000 1601337348000

秋아들 변호사 현근택 "항의 전화로 업무마비…대부분 '나때는 말이야' 식"

글자크기
뉴스1

지난 28일 아침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날 검찰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된 관계자 전원에 대해 불기소 처분 결정을 내렸다.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과 관련해 아들 측 변호를 맡았던 현근택 변호사는 항의 전화가 수없이 걸려와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었다며 고개를 흔들었다. 항의전화 대부분이 '나 때는 말이야'식으로 감정적 대응이었다고 지적했다.

현 변호사는 검찰이 이번 논란에 대해 관련자 전원에 대해 무혐의 판단,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는 소식에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부터 문제가 될 수 없는 사건으로 지극히 상식적으로 판단 가능한 문제였다"며 "사필귀정(事必歸正)"을 외쳤다.

현 변호사는 "정상적으로 휴가 연장이 안되었는데 집에 있을 수 있는 군인이 있을까요"라며 일부에서 제기한 탈영 의혹을 받아친 뒤 "의무복무하는 군인이 아프면 휴가 나가서 치료받게 해주어야 하지 않을까, 민원실로 전화하는 것을 외압이나 청탁이라고 하면 민원실을 전부 폐쇄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추 장관 아들 서모씨와 관련된 행위가 민주주의 국가에서 오히려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었음을 강조했다.

현 변호사는 "업무를 못할 정도로 사무실로 항의전화가 많이 왔는데 대부분 '몇년도 어디에서 군복무했는데…'로 시작, '나 때는 말이야~'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것이었다"면서 "(이 처럼 감정적 항의가 아닌) 이름을 밝히지 않고 중요한 제보를 해주신 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 변호사는 "지난 20여일간 2만건이 넘는 기사가 쏟아지는 등 한 사람의 진술에 의존한 정치공세와 언론보도는 너무나 많은 사회적 비용을 낭비하게 만들었다"라며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