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540 0372020092963109540 06 0602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6916000 1601336936000 related

다큐 유튜버 진용진, “사람에 대한 호기심이 이끌어 왔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상상을 초월하는 섭외력과 기발한 콘텐츠로 189만 구독자를 거느린 대세 유튜버 진용진. 호기심과 상상력에서 비롯된 진용진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화보에 담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웨이브엑스(KWAVE X)가 29일 공개한 화보에 따르면 진용진은 본인의 일대기를 표현한 자유분방한 뮤지션, 진중한 유튜버, 다큐멘터리 감독 콘셉트를 다채롭게 소화하며 이번 화보를 통해 본인이 걸어왔고 앞으로 나아갈 과거-현재-미래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완벽 변신했다.

작사가이자 래퍼로서의 진용진을 묘사한 뮤지션 콘셉트 촬영에서는 힙하고 트렌디한 포즈를 거침없이 취하며 전에 없던 반전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진중하게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버 콘셉트에서는 절제된 카리스마를 백프로 표현해내며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는 후문.
헤럴드경제

또한 〈인간 리뷰〉를 통해 국내 유일무이한 휴먼다큐 유튜버로 시작을 알린 진용진의 미래를 다룬 다큐멘터리 감독 콘셉트에서는 돋보기, 슬레이트, 망원경 등의 소품을 이용하여 색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색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를 통해 “호기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로 궁금증을 해결하려고 뭐든지 다하는 진용진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한 그는 어렸을 적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을 통해 “〈스펀지〉라는 프로그램에서 해외에서 돌멩이를 판다는 걸 보고 냇가에서 돌멩이를 주워 나이, 키우는 방법 등을 지어내어 애완용 돌로 옥션에 팔았었다”라며 범상치 않았던 과거 일화를 풀어냈다.

다른 사람의 콘텐츠나 곡을 통해 아이디어 자극을 받는다는 진용진은 “’거의 미쳤다’ 싶을 정도로 사람들이 절대로 따라 하지 못하는 것에 도전하고 싶다”라며 앞으로 제작될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으며, “휴머니즘을 좋아한다”라며 “먹방이나 게임 유튜버하면 떠오르는 이가 있지 않나. 나는 다큐 유튜버 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되고 싶다. “라며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최근 진용진은 매드클라운, 산이 등이 소속된 세임사이드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맺으며 새 출발을 알린 가운데 앞으로 유튜버이자 다큐멘터리 감독으로서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진용진의 풀화보와 인터뷰는 글로벌 한류 매거진 케이웨이브엑스와 유라보레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 한류 매거진 케이웨이브엑스는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스타와 함께 사회적 이슈 해결에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성 기획 화보를 진행, 대중과의 소통을 통해 재미와 기부를 함께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