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386 0722020092963109386 02 0201001 6.1.19-RELEASE 72 JTBC 62601437 true true false false 1601336460000 1601336556000

'휴가 의혹' 추미애 아들 등 불기소…'외압·특혜 없다' 결론

글자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이 내놓은 수사결과를 좀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결론은 추 장관 그리고 아들 모두 재판에 넘기지 않았습니다. 논란이 된 휴가는 모두 미리 승인을 받았고 휴가가 연장되는데 외압도 없었다고 봤습니다.

먼저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의혹의 핵심은 2017년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모 씨가 23일간 병가와 휴가를 쓴 과정에 외압이나 특혜가 있었는지였습니다.

검찰은 외압은 없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병가와 휴가는 모두 미리 승인을 받은 것이고, 따라서 '군무 이탈'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추 장관과 서씨, 보좌관을 모두 재판에 넘기지 않았습니다.

서씨가 소속돼 있던 부대의 지역대장도 혐의가 없다고 봤습니다.

검찰은 첫 병가는 당시 진단서 등을 봤을 때, 절차에 따라 처리됐다고 했습니다.

연장된 병가도 서씨가 전화로 승인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추가로 쓴 정기 휴가는 병가 연장이 되지 않자 사전에 승인을 얻은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이 아들 부대에 전화를 한 것은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다만, 검찰은 이 통화를 외압이나 청탁으로 보지 않았습니다.

서씨의 부탁을 받고 휴가 승인 여부를 문의했다는 게 조사 결과입니다.

추 장관이 보좌관에 지원장교의 연락처를 준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보좌관에게 아들과 연락을 취해달라는 메시지도 보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보좌관이 단순히 부대에 절차를 물어보고 안내를 받은 것이라 부정한 청탁을 했다고 보지 않았습니다.

추 장관이 청탁에 관여한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추 장관은 이틀 전 서면 조사에서 "보좌관에 아들의 상황을 확인해달라고 말한 것일 뿐"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서씨가 소속된 부대의 지원장교와 지원대장은 현역 군인이라는 점을 감안해 군 검찰로 넘겼습니다.

수사 결과가 나온 뒤, 추 장관은 "불필요한 정쟁에서 벗어나 민생 현안에 집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문을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배윤주)

조보경 기자 , 김준택, 배송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