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305 0512020092963108305 04 0403003 6.1.20-RELEASE 51 뉴스1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3281000 1601333297000

바이든, NYT 폭로 직후 "트럼프는 탈세범" 맹비난

글자크기

일반 시민들의 납부액과 비교하는 정치 광고 시작

펠로시 하원의장, 대통령의 조세회피 "국가 안보 문제"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선거집회서 연설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15년 가운데 10년 간 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고, 2016년과 2017년 소득세 납부액이 750달러(약 88만원)에 불과하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을 탈세자로 묘사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NYT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조세 채무를 사업 손실로 상쇄해 세금 납부를 자주 피해왔다고 보도한 지 몇 시간 뒤 바이든 캠프 측은 대통령의 납부액을 일반 미국인들이 낸 납부액과 비교하는 광고를 시작했다.

바이든 캠프 측은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서 초등학교 교사들은 일반적으로 연간 소득세로 7000달러 이상을, 소방관들은 5000달러 이상을 내고, 간호사들은 그 2배 이상을 납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2017년 유권자들이 대통령보다 얼마나 많은 세금을 냈는지 계산할 수 있는 온라인 세금계산기도 만들었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NYT의 이번 폭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법을 어기고 세금 납부를 회피하기위해 사용해온 특단의 조치를 들여다볼 수 있는 창"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에 2기 임기 중 3억달러(약 3510억원)의 대출 만기가 돌아온다는 사실은 "국가 안보 문제"에 해당한다고 규정했다. 이를 통해 외국의 세력이 대통령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공화당 의원들은 대부분,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29일 첫 대선 TV토론을 준비하는 가운데 나온 이번 보도에 대해 침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NYT보도에 대해 28일 "가짜 뉴스"라고 비난하며, "불법적으로 획득한 정보"에 기초했다고 지적했다. 또 자신은 "세금으로 수백만달러"를 납부했고, "다른 사람들처럼" 세액 공제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allday3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