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986 1082020092963107986 06 0602001 6.1.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1000000 1601331006000 related

'애로부부' 김혜진 "♥김도우, 연애 시절 성인용품 사줘…결혼 후 성욕 無"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모델 출신 김혜진이 아이돌 출신 남편의 사라진 성욕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28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그룹 에이젝스의 리더였던 김도우와 모델 출신 김혜진 부부가 나란히 출연했다.

속터뷰에 모습을 드러낸 2년 차 신혼부부 김도우-김혜진. 두 사람은 김도우가 일본활동할 당시에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웠다.

현재 신혼 2년 차에 접어들었다고 전한 김혜진은 "부부관계가 아예 없다. 5~6개월 정도 된 것 같다. 이게 장기간 지속될까 겁난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덤덤하게 이야기한 김도우와 달리 김혜진은 "연애 때와 달라졌다. 그땐 이러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실제로 김도우는 아내를 위해 성인용품을 직접 사주기도 했다고. 그는 "일본과 한국을 오가면서 연애를 했다. 아무래도 장거리다보니 해결을 할 수 없어서 각자 성인용품을 선물해주고 사용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아이돌 활동을 할 때 김혜진을 호텔로 불렀던 사건도 털어놓았다. 김혜진은 "1인용 숙소인데 제가 거길 가니 당연히 문제가 됐고, 회사에서 알게 되기도 했다. 그때 각서도 썼다"고 말했다.

그는 "1달 뒤에 남편이 큰 트렁크를 가져와서 저보고 거기에 들어가라더라. 그 트렁크를 들고 숙소에 데려왔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결혼 후 김도우는 달라졌다. 이에 김도우는 "아내가 집에서는 임부 팬티만 입고 노브라로 편하게 있다. 너무 편하게 있으니 그런 아내의 변화에 욕구가 줄어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여기에 결혼 후 달라진 환경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도우는 "결혼하고 나니 생각할 것들이 많아졌다. 10년 간 음악 활동을 했는데 이젠 가장이 됐고, 직장에 취업을 했다. 늦은 나이에 일을 시작한 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가 어렵더라"고 고백했다.

퇴근 후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싶다고 밝힌 김도우는 "페이스 조절을 했으면 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나 김혜진은 "성욕도 각자의 나이가 있다. 마라톤 하다가 평생 못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에 패널들 역시 각자의 이야기를 전했다. 함소원은 남편의 원기 회복을 위한 다양한 비결을 전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여기에 양재진 역시 "연애 초기에는 성관계는 노력할 필요가 없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오래된 연인과 부부에게 관계를 위해 노력은 필수"라고 짚었다.

그리고 패널들은 마지막 투표에 나섰고 압도적으로 김혜진에게 더 많은 표가 쏠렸다. 4:1의 결과로 에로 지원금 100만원은 김혜진에게로 돌아갔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