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982 0522020092963107982 04 0401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0934000 1601331455000

"트럼프, 선거 불복하면 결국 재선..美 하원 한국계 4명 입성 기대"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에서 지더라도 끝까지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겁니다. 그러면 결국 하원과 대법원 등으로 이문제가 넘어가게 되고, 트럼프 대통령은 어쨌든 임기를 연장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26년째 미국에서 한인 유권자 운동을 펼치며 워싱턴 정가를 상대로 활동해온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가 내놓은 미국 대선 35일을 앞두고 내놓은 전망이다.

김 대표는 2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뉴욕 총영사관에서 특파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 선거는 패자가 인정을 해야 결론이 나는데, 트럼프가 패배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얘기하면 (실제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렇게 버틸 경우, 결국 차기 대통령은 연방 대법원과 하원의 손에 의해 결정돼 야할 텐데, 공화당이 오히려 유리하다"고 말했다.

뉴스핌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 [사진=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이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 후임을 강행할 경우 대법원의 보수 대 진보 구도는 6대 3으로 기울게 된다. 미국 하원 역시 현재 민주당이 전체 의석에선 다수당이지만, 대통령 결정은 각 주별 다수 정당이 선거인단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공화당이 오히려 현시점에도 우위에 있다.

따라서 "어찌됐든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버티면,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연장하게 될 것"이란 얘기다.

김 대표는 이런 논란을 잠재우려면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월 3일 개표 초반부터 압도적으로 우세를 보여야 할테지만, "현재 판세는 그럴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밖에 "오랜 기간 미국에서 유권자 운동을 펼치며 지켜본 바로는 '우편 투표'는 실제로 논란의 여지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번 대선에 적극 도입되는 우편 투표가 논란과 복잡한 소송전을 불러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민주당 내부가 현재 상당히 분열돼 있어서 트럼프 대통령에 강력히 제동을 걸 구심점이 약한 점도 트럼프 대통령에겐 호재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미국에서 백인 유권자는 아직도 60%인데, 실제 투표율이 다른 인종보다 월등히 높기 때문에 백인 표심의 영향력을 결정적일 수 밖에 없다"면서 "요즘 상당수 백인 유권자들은 '훌륭한 대통령'이 아니라, 자신들을 이익과 나라를 '지켜줄 사람'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주말 각종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 8%포인트~10% 포인트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김 대표는 정착 투표소에선 백인 유권자 상당수가 트럼프를 찍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한편 김 대표는 11월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미 연방 하원 선거에서 한국계 4명이 당선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 유일한 연방 하원의원인 뉴저지주의 앤디 김 의원을 비롯, 캘리포니아주에서 2명, 워싱턴주에서 1명의 한국계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KAGC에 따르면 앤디 김 의원 이외에도 민주당 소속의 매릴린 스트릭랜드(워싱턴 10지역구), 데이빗 김(캘리포니아 34지역구)후보를 비롯, 공화당 소속의 영 김( 캘리포니아 39 지역구), 미셸 스틸 (캘리포니아 48 지역구) 후보등이 연방 하원에 도전하고 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