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735 1252020092963107735 04 0401001 6.1.20-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29409000 1601350407000

유엔 대북제재위 "북한 IT 노동자들, 국적 속이고 해외서 근무"

글자크기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화벌이에 나선 북한의 정보기술(IT) 노동자들이 유엔 제재를 피하기 위해 제3국의 국적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현지시간 28일 공개한 전문가패널 중간보고서에서, 해외에 나간 북한 노동자들이 제3국인의 이름과 국적을 도용해 신분을 숨긴 채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안보리는 각 회원국이 자국 내에서 일하는 모든 북한 국적자와 이들을 감시하는 북측 당국자들을 작년 12월 22일까지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하는 조치를 내린 바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군수공업부가 외화벌이를 위해 파견한 IT 노동자 수백여 명이 올해 3월 당시 중국에 체재하고 있었으며 이런 북한 노동자들은 러시아에서도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열 명에서 스무명 씩 그룹을 지어 활동하는 북한 IT 노동자들은 그룹당 월별 1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억 2천만 원 정도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혜성 기자(hyesung@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