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562 1192020092963107562 03 03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27470000 1601327476000

'코로나 청정'이라는데…"北서도 코로나 사망" 주장

글자크기
'코로나 청정'이라는데…"北서도 코로나 사망" 주장

[앵커]

북한 당국은, 아직까지 '코로나 19' 감염자나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죠.

하지만, 북한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북한 전문 연구자가 국책 연구기관에 북한 내부자료를 인용해 발표한 건데,,

조성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단 한명도 없었다는 것이 공식 입장입니다.

그런데 이 같은 공식 발표에 배치되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강영실 북한과학기술연구센터 연구위원은 한국개발연구원, KDI 북한경제리뷰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지난 5월 사리원, 신의주와 강원도와 함경남도 등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논문에서 이같은 내용의 출처로 밝힌 것은 북한의 중앙비상방역지휘부 내부자료입니다.

코로나19의 감염자 수가 방역 초기 많았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북한에서 자가 격리된 사람 수가 5월 들어 2만여 명으로 계속 늘었고 사망자도 지속해서 발생하는 상황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7월 탈북민 귀향 뒤 국가비상체제를 선포해 방역을 강화했지만, 평양과 산악지대인 자강도와 양강도를 제외한 지역에서 산발적인 바이러스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엄중식/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팬데믹이 나라, 국경 이런 것을 넘어서 유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국과) 인적 교류가 있었다면 유행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

논문은 평양시 주변과 개성시는 사망자가 없다며, 평양은 방역을 특별히 강화한 결과이고 개성은 통제지역으로 일반인의 왕래가 차단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