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487 0242020092963107487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326948000 1601326955000

"올해 美 대선 '깜깜이'…트럼프 4년 더 집권 가능할듯"

글자크기

美 대선 D-35, 김동석 KAGC 대표 분석

"트럼프·바이든 캠프, 외부접촉 금지령"

"플로리다, 트럼프 넘어가…재선 가능성"

"우편투표 부정 소지…실제 불복할 수도"

이데일리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올해처럼 ‘깜깜이 선거’가 없네요.”

김동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는 대선을 35일 앞둔 28일(현지시간) 뉴욕총영사관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번 대선에서는 양 캠프가 서로를 극도로 감시하고 있고 (캠프 내 정책 관련 전문가들은) 외부접촉 금지령이 떨어져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96년 이후 20년 넘게 시민운동 등을 하면서 미국 정치 현장을 지근거리에서 지켜본 전문가다. 이런 김 대표의 눈에도 이번 선거는 결과 예측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캠프 내 실세가 누구인지조차 제대로 알려진 게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대표는 그럼에도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을 높게 봤다.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다소 앞서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와는 다른 전망이다.

그는 “미국 대선 유권자의 인종 비율은 백인 비율이 약간씩 줄고 있지만 그래도 70%로 절대 다수”라며 “트럼프 캠프는 백인 유권자 비중을 85%까지 볼 정도”라고 했다. 김 대표는 “백인들이 겉으로는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막상 투표장에 가면 그를 찍는다”고도 했다.

그가 바라보는 최대 경합주는 플로리다다. 김 대표는 “플로리다의 표심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넘어갔다는 얘기가 있다”며 “플로리다는 위스콘신과 아이오와 등 경합주에 영향을 미치고, 또 위스콘신의 표심이 일리노이, 인디애나,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등까지 확대돼 매우 중요한 곳”이라고 분석했다. 러스트벨트를 비롯한 대선 주요 경합주가 공화당 쪽으로 기울고 있다는 관측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줄곧 언급하는 ‘대선 불복’ 가능성은 낮지 않다는 게 김 대표의 언급이다. 그는 “우편투표가 부정선거 소지가 많은 건 사실”이라며 “미국은 죽은 사람에게도 투표 용지가 갈 정도로 (인력이 부족해) 관리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사기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는데, 그 주장이 일리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 대선은 패배를 인정해야 선거가 끝나는 시스템”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했는데,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차기 대통령이 연방대법원 등에서 결정될 수 있다는 뜻이다.

김 대표는 이번 대선의 주요 관전 포인트로 △코로나19(주요 경합주 확진자 증가, 백신 개발 여부) △인종주의 △우편투표 △연방대법관 임명 △후보 토론회 등을 꼽았다.

그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진보의 아이콘’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보수 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고법 판사를 지명한 것을 두고 “엄청난 호재를 만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매우 보수적인) 미국 남부의 저학력 기독교 복음주의 성향의 바이블벨트 표심을 결집시켰다”며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지지하지는 않지만 공화당은 지지하는 성향의 유권자들”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