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040 0092020092963107040 04 04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1323410000 1601323428000

WHO "코로나19 사망률 낮아져...기원 여전히 규명 못해"

글자크기

WHO 유럽국장 "中전문가들, 기원 조사 중...WHO도 초청"

"전 세계적으로 사망률 낮아져...대응법 알았기 때문"

뉴시스

[우한=AP/뉴시스] 지난 2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임시 병원 모습. 2020.02.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 유럽 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의 기원은 여전히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한스 클루게 WHO 유럽 담당 국장은 28일(현지시간)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코로나19가 자연적인 것인지 아닌지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완전한 데이터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전문가들이 사안을 계속 조사하고 있으며 WHO 역시 이 작업에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작년 12월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병이 공식 보고됐다.

클루게 국장은 "그 이상은 말할 수 없다. 진행 중인 작업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과정을 저해하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코로나19의 기원을 놓고는 바이러스가 박쥐 같은 야생동물에서 기원해 인간에게로 넘어왔다는 자연 유래설과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이라는 의혹이 함께 제기되고 있다.

한편 클루게 국장은 "확진 사례가 늘고 있지만 사망률은 낮아지고 병원과 중환자실에 있는 사람은 줄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유 중 하나는 노인들이 스스로를 보호할 방법을 이전보다 훨씬 잘 알고 있고 정부 역시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알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겨울에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지속적인 주의를 당부했다.

클루게 국장은 코로나19가 유행성 바이러스에 속하기 때문에 계절성 감염병이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