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812 0252020092963106812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317507000 1601317526000

나영이 가족 이사비용 후원 1억 넘게 들어와

글자크기

닷새만에 1억50만원 모여

오는 12월 만기 출소하는 아동성폭행범 조두순(68)의 경기 안산 복귀를 앞두고 조두순 피해자 ‘나영이’(가명) 가족의 이사를 돕기 위한 국민 후원금이 닷새만에 1억원 넘게 모였다.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는 28일 “나영이 가족이 새 집을 구해 이사갈 수 있도록 해주기 위한 모금 운동에 28일 오후 9시30분 기준 1991분이 참여, 총 1억50만원이 모였다”고 밝혔다.

모금에 참여한 시민들은 후원계좌로 돈을 보내며 ‘나영아 힘내!’ ‘늘 지켜드릴게요’ ‘조금이라도 힘이 되기를’ 등 문구를 남겼다. 이번 모금에 참여한 대학생 김인정(26)씨는 “심리학을 전공한 대학생으로서 성범죄 피해자인 나영이가 불안하지 않을까 걱정됐다”며 “우선은 나영이 가족의 이사를 돕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조두순과 같은 성범죄자들의 사회 복귀를 좀 더 엄격하게 심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모금 운동은 나영이가 피해를 입은 직후 심리 치료를 맡았던 소아정신과 전문의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장 제안으로 23일 시작됐다. 신 회장은 지난 22일 본지 인터뷰에서 “최근 나영이 가족이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조두순을 피해 이사도 못 가고 있는 사정을 들었다. 나라가 그런 상황을 막아줄 수 없다면 시민들의 뜻이라도 모아볼 생각”이라며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조두순은 12년 형기를 마치고 오는 12월 출소하면 경기도 안산 집으로 돌아가 살겠다는 의사를 최근 밝혔다. 조두순 집은 나영이 가족의 집에서 1㎞도 떨어져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상 조두순의 안산 집 복귀를 막기는 어렵다. 나영이 아버지는 최근 본지 인터뷰에서 “조두순을 안산에서 떠나게만 할 수 있다면 내가 신용대출을 받아 (조두순의 이사 비용을) 주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나영이 가족이 스스로 멀리 이사를 가는 것도 경제적 사정 때문에 곤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에 따르면, 나영이 가족은 기초생활수급 급여로 매달 30만원을 받는다고 한다. 아버지, 어머니, 큰딸, 작은딸인 나영이 4인 가족이 기초생활급여와 아버지의 일용 건설 노동 수입까지 합쳐 월 250만원이 되지 않는 돈으로 생활하고 있다.

[권순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