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512 0432020092963106512 02 02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314929000 1601315051000

"사람들과 왕래 안 해"…숨진 지 한참 지나 발견된 모녀

글자크기
<앵커>

창원의 한 원룸에서 50대 엄마와 20대 딸이 숨진 지 한참 지나서 발견됐습니다. 모녀 모두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고, 평소 주변과 단절된 생활을 해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KNN 박명선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창원의 한 원룸.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지난 5일입니다.

발견 당시 모녀는 방 한가운데 나란히 누워 있었고 발견된 날로부터 20일 전에 이미 사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근 주민 : 정신적으로 조금 그렇더라고. 우리는 (숨진 사실을) 몰랐어. 사람들하고 왕래를 안 했어 주위에 살아도….]

딸은 경계성 지능 장애, 엄마도 지난 2011년부터 조현병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폐증을 앓고 있던 딸은 이웃 가운데 본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집안에서만 생활해 왔습니다.

시신은 부패가 매우 심해서 부검에서도 사인을 규명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복지 시설에서 7년 동안 지내던 딸은 조현병을 앓던 엄마가 데려간 뒤 결국, 2년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굶주림 등 여러 사망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영곤/마산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일단 현재까지 사인 불명입니다. 추가 조사를 해 봐야겠는데 타살이나 자살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명절을 앞두고 뒤늦게 시신으로 발견된 모녀의 죽음이 세간의 안타까움만 남기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