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330 0292020092963106330 06 0602001 6.1.2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6820000 1601306853000 related

'살아있네' 이봉원→최형만, 열정 만렙 개그계 전설들의 귀환 "죽기 살기로 할 것"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최양락, 이봉원, 엄용수, 최형만, 김종국, 임미숙, 황기순이 한 자리에 모였다.

28일에 방송된 JTBC '리스타트업, 살아있네'에서는 레전드 코미디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콘텐츠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최양락은 신동, 유세윤, 이진호, 솔빈 네 명의 PD를 불렀다. 최양락은 "예전에 개그맨 행사도 많았고 콩트도 많았다. 이순재 선생님이 옆에서 함께 분장을 할 때 개그맨이 최고라고 하셨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유세윤은 "콘텐츠를 만드는 건 자신있지만 선배님들을 어떻게 통솔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요즘 인기를 끌려면 요즘 콘텐츠를 해야하는데 옛날 개그를 버리실 수 있을 지 모르겠다"라고 걱정했다. 이에 솔빈은 "나는 감도 안 잡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날 레전드 코미디언들은 새로운 각오로 '찐빵'을 새겼다. '찐으로 빵 터트리겠다'라는 의미. 최형만은 자신만의 명필로 집중해서 글씨를 써 눈길을 끌었다.

유세윤은 "존경하는 선배님들 앞에서 제 장기를 보여드릴 날이 올 줄 몰랐다. 개코원숭이 올려드리겠다"라며 장기인 개코원숭이를 선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최양락은 "원조를 보여주자"라며 황기순의 오랑우탄을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황기순은 쑥스러워하면서도 오랑우탄 연기를 선보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레전드 코미디언들은 식사로 일정을 시작했다. 식사를 하던 중 엄용수는 "개명을 신청했다"라며 "엄씨성에 용용 자를 붙이면 안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엄영수로 바꿀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양락은 이봉원에게 "방송 생각은 없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봉원은 "할 일이 없지 않나. 이번에 나온 것도 사람들 다시 보고 싶어서 나온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기회만 주면 죽기 살기로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봉원은 "나는 보여줄 게 많지 않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OSEN

한편, 이날 레전드 코미디언들과 4PD는 저녁 식사를 걸고 과거 코미디계의 인기 게임이었던 '몸으로 말해요'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솔빈, 김종국, 최양락, 황기순이 한 팀이 됐다. 하지만 첫 번째 퀴즈인 '괴물'을 틀렸다. 이어서 '티라노의 발톱'이 나오자 최양락은 "심형래 감독의 영화 말이냐. 그것도 영화로 포함 되는지 몰랐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번엔 자리를 바꿔서 도전했다. 최양락은 속담 문제에 눈치를 채고 "꼬리를 길면 밟힌다"라고 말해 처음으로 퀴즈를 성공했다.

다음은 이봉원, 최형만, 임미숙, 엄용수가 '몸으로 말해요'에 퀴즈에 도전했다. 하지만 갈수록 동작이 커져 주위를 폭소케했다. 급기야 엄용수는 룰을 이해하지 못하고 몸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신동, 유세윤, 이진호, 솔빈은 레전드 코미디언들과 면담을 하면서 아이디어를 얻고 콘텐츠에 대한 새로운 계획을 이어 나가 기대를 모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리스타트업, 살아있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