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230 0022020092963106230 03 03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5440000 1601329950000

이명희 회장, 지분 8.22%씩 증여…정용진-이마트, 정유경-신세계 구도

글자크기

각각 최대주주로 경영승계 본격화

중앙일보

이명희, 정용진, 정유경(왼쪽부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용진(52)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의 최대주주가 됐다. 동생 정유경(48)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의 최대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 남매가 각각 대형마트와 백화점을 맡아 그룹의 주력 사업을 분리 경영하는 기조를 강화했다는 분석이 그룹 안팎에서 나온다.

이마트와 신세계는 각각 최대주주가 변경됐다고 28일 코스피 시장에 공시했다. 이날 이명희(77) 신세계그룹 회장은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를 넘겼다. 정 총괄사장에게는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 이 회장이 남매에게 지분을 증여한 건 처음이다.

이날 이마트의 주가는 14만1500원, 신세계는 20만8500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정 부회장에게는 3244억원어치, 정 총괄사장에게는 1688억원어치를 넘겨줬다는 계산이다.

기존에 10.33%였던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율은 증여를 받은 뒤 18.55%로 높아졌다.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율은 10.34%에서 18.56%로 상승했다. 대신 이 회장의 지분율은 이마트 10%, 신세계 10%로 낮아졌다.

현재 정 부회장은 이마트와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푸드 등의 사업을 맡고 있다.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백화점과 패션·아웃렛·면세점 등을 담당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16년 5월 코스피 시장에서 시간외 거래를 통해 각자 보유한 계열사 지분을 정리했었다.

신세계그룹은 “(계열사) 최대주주 변경만 있을 뿐 신세계그룹의 동일인(총수)은 여전히 이명희 회장”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