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183 0252020092963106183 04 04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5421000 1601306230000

“내 딸은 영리하고 아름다워" 이방카 부통령 만들려했던 트럼프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6년 대선 당시 부통령 후보로 자신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을 지목하려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P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선캠프 부본부장을 지낸 릭 게이츠가 다음달 13일 출간할 책인 ‘사악한 게임(Wicked Game)’의 내용을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캠페인 진영은 2016년 6월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명해야 할지 논의했고, 당시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나는 이방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방카가 내 러닝메이트로 어떤가?(I think it should be Ivanka. What about Ivanka as my VP?)”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방카는 영리하고 똑똑하고 아름답다. 사람들은 그녀를 매우 좋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WP는 보도했다. 게이츠의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방카를 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에 지나치게 사로잡혀 다른 대안을 생각하는 데는 관심이 없었고 결국 선거팀은 두 차례 여론조사를 해야했다고 한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과 그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왼쪽) 백악관 선임고문. 오른쪽은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좋은 생각이 아니라는 뜻을 전했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당시 인디애나 주지사가 한 조찬 모임에서 2016년 대선 라이벌이었던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공격적이고 긴 독백을 한 것을 본 뒤 그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다”고 보도했다.

게이츠는 “이 에피소드는 누군가에게는 트럼프 대통령의 혐오스러운 정실 인사라고 보여질 수 있지만,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과 자신의 지지자들에 대한 헌신으로 볼 수도 있다”고 했다. 현재까지 해당 보도에 대한 백악관의 반응은 나오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에도 카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가 무능력하다고 비난하면서,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에 대해서는 ‘사람들은 늘 이방카를 원한다’며 치켜세운 바 있다.

미국의 부통령은 대통령 후보가 지명하며 러닝메이트로 함께 대통령선거에 출마해 동시 선출된다. 대통령이 사망하거나 사직했을 경우, 탄핵에 의해 면직된 경우 대통령의 잔여 임기를 승계한다.

[김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