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860 0512020092863105860 02 0213003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1218000 1601301226000

일가족 4명 중상…만취 가해차 중위와 하사는 "내가 운전 안했다"

글자크기

사건 발생 10일째 누가 운전했는지 특정 안 돼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천=뉴스1) 이상휼 기자 = 육군 장교와 부사관이 대낮에 만취 상태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량을 잇따라 충돌해 5살 아이와 일가족 등 4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사고를 낸 육군 간부들은 서로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발뺌하는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2시께 경기 이천시 장호원의 도로에서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량을 들이받은 데 이어 뒤따라오던 승용차와 연쇄 충돌했다.

두 번째 충돌한 차량에는 5살 남자아이와 가족들이 벌초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이 사고로 일가족 4명이 중상을 당했다.

가해차량에 탑승했던 남성 2명은 인근 군부대 중위와 하사였다.

이들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한참 초과한 0.12%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누가 이 가해차량을 운전했는지 사건 발생 10일이 지나도록 드러나지 않아 논란이다.

경찰조사에서 서로 운전하지 않았다고 발뺌하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기 때문이다. 차량의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시 상황이 제대로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만취 상태로 사고를 내 다수의 중상자를 발생시킨데다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어 구속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들이 군인 신분이라 수사권을 군에 넘긴 상태다. 군은 보강조사를 한 뒤 누가 운전했는지 가려내는 등 이들에 대해 엄벌하겠다는 방침이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