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211 0562020092863105211 03 0305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5628000 1601297460000

이명희, 이마트·신세계 지분 8.22%씩 증여…본격 '남매 경영' 체제로

글자크기

사실상 경영 승계 공식화 / 신세계 "책임경영 강화 위한 조치"

세계일보

이명희 신세계 그룹 회장. 신세계 그룹 제공


신세계 그룹의 경영 승계가 공식화됐다. 그룹의 양축인 ㈜이마트와 '㈜신세계를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이 각각 맡게 됐다.

신세계 그룹은 이명희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은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각각 커졌다.

대신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은 두 회사 모두 18.22%에서 10%로 낮아졌다.

이번 증여는 이 회장의 두 자녀에 대한 ‘경영 수업’이 끝나고 본격적인 ‘남매 경영’의 시대가 열렸음을 알리는 ‘선언’이라는 게 재계 안팎의 분석이다.

정 부회장은 이 회장의 장남, 정 총괄사장은 장녀다. 모자·모녀 사이 증여가 이뤄진 만큼 당장 그룹 지배체계의 변화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배구조도 자연스레 정리됐다. 대형 마트와 복합 쇼핑몰 관련 사업들은 이마트, 백화점 관련 사업은 신세계가 각각 담당하는 방식으로 ‘교통 정리’가 이뤄진 셈이다.

현재 이마트는 신세계프라퍼티와 이마트에브리데이, 이마트24,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푸드, 신세계건설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신세계 자회사는 신세계백화점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디에프, 신세계센트럴시티, 신세계 동대구 복합환승 센터 등으로 백화점 관련 업체가 주를 이룬다.

신세계 그룹 측은 이번 증여에 대해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세계 그룹은 이 회장관 남편인 정재은 명예회장, 자녀인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까지 4인이 이끌어 왔다.

상반기 보수를 살펴보면 정 부회장은 15억9600만원, 정 총괄사장은 14억3000만원을 각각 보수로 받았다.정 명예회장과 이 회장은 이마트와 신세계에서 각각 12억7600만원과 5억9800만원씩 18억7400만원을 받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