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138 0562020092863105138 03 0305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5061000 1601300469000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참여로 급선회한 현대중공업그룹에…매각 우선협상 대상장 유력

글자크기

예비입찰 결과 현대과 사모펀드(PEF) 등 3~4곳 참여

세계일보

두산인프라코어 로고


두산 그룹이 주력 계열사인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매물로 내놓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현대중공업그룹과 사모펀드(PEF) 등 3~4곳이 참여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건설기계와 엔진 및 각종 장비 등에서 독보적 위상과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는 그간 중국 법인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의 수천억원대 소송 관련 우발 채무가 매각 걸림돌로 작용했으나, 최근 두산 그룹이 관련 위험을 모두 떠안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수전에 불이 붙었다.

이날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07%에 대한 예비입찰을 진행했다.

오후 들어 입찰을 마감한 결과 현대중공업그룹과 MBK파트너스, 글랜우드PE 등이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 그룹과 CS는 조만간 숏리스트(최종 후보군)를 추린 뒤, 매각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해 두산인프라코어의 기업가치 등을 따져보는 실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예비입찰에는 그동안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추진설을 공식 부인했던 현대중공업 그룹이 참여하면서 유력한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

이 그룹의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재무적 투자자(FI)인 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와 컨소시엄을 꾸려 예비입찰에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그룹은 최근 두산 그룹이 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를 책임지는 방안을 제안하면서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KDBI와 손을 잡아 최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수비용 부담이 준 점도 한몫을 했다.

현대중공업 그룹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주력 업종인 조선 침체에 따른 어려움 탓에 인수 가능성을 배제했다”며 “산업은행의 투자 자회사인 KDBI가 FI로서 공동 인수를 제안해 재무 부담이 크게 줄어든 덕분에 예비입찰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내심 동종 기업인 현대건설기계를 계열사로 보유한 현대중공업 그룹의 인수를 기대하고 있다.

국내 건설기계 1위 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가 사모펀드 등에 넘어가면 자칫 국가 핵심기술 유출 등이 뒤따를 우려가 있어서다. 현대중공업 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한다면 국내 건설기계 시장은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한 현대건설기계와 볼보건설기계의 ‘빅2’ 체제로 재편되는 한편 세계 7~8위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이날 오후 ‘주요현안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현대중공업 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나선 데 대해 “산은은 (두산 그룹에) 구조조정의 목표를 정해주고 1년 내 달성한다는 조건을 달았을 뿐, 어떤 기업을 팔고 이런건 자율적으로 할 문제”라며 “산은이 들어간 게 아니라 구조조정 전문회사인 KDB인베스트먼트에서 독립적으로 판단한 사안이라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