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054 0012020092863105054 05 0506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2720000 1601300647000

손흥민, 너무 달렸나…뉴캐슬전 뒤 무리뉴 “햄스트링 부상에 잠시 팀 떠난다”

글자크기

절정의 골감각 ‘상승세’ 꺾일 우려

회복·복귀 한 달 정도 소요 일반적

토트넘 향후 한 달 일정 ‘가시밭길’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던 손흥민(28·토트넘)의 상승세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제동이 걸렸다.

손흥민은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3라운드 홈경기에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지만, 1-0이던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전반 두 차례나 골 포스트를 때리는 슈팅을 날릴 정도로 활발하게 움직이던 손흥민이 살얼음판 리드 상황에서 갑자기 빠진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TV 중계 화면에서 전반이 끝난 뒤 라커로 향하는 손흥민의 얼굴이 썩 좋지 않았던 것이 걱정을 키우던 중이기도 했다. 불행히도 이유는 부상이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잠시 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고 침통한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정확한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햄스트링 부상은 보통 회복과 복귀까지 최소 한 달 정도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 손흥민이 정상 컨디션으로 다시 그라운드를 밟으려면 빨라야 10월 말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보름간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해왔다. 지난 14일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 로코모티프 플로브디프(불가리아)와의 원정 경기, 20일 사우샘프턴과 리그 2라운드, 25일 유로파리그 3차 예선 KF스켄디야(북마케도니아)전까지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손흥민은 4경기에서 5골 2도움(EPL 4골·유로파리그 1골 2도움)을 몰아쳤다. 하지만 쌓인 피로에 장사는 없다. 토트넘은 이날 뉴캐슬전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 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손흥민이 빠진 한 달은 토트넘에 가시밭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