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004 0142020092863105004 04 0401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4200000 1601294732000

美 최대 와인 산지 나파밸리 대형 산불…와인 맛 위기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27일(현지시간) 대형 산불 '글래스 파이어'가 한 집을 태우고 있따.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세인트헬레나 인근서 발생한 산불이 미국 최대 와인 산지인 나파밸리를 덥치며 피해가 커지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산불 발생 12시간께가 지난 현재 2500에이커 이상이 불타고 40년 역사의 '샤토 보스웰' 양조장이 화마에 휩싸였다.

나파 카운티 비상당국에 따르면 인근에 64개 양조장이 소재해 있으며 이들과 2000여명의 주민에게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다. 인근 3000명에게는 대피를 준비해달라 권고했다.

'글래스 파이어'로 명명된 세인트헬레나 산불은 이날 새벽 3시 50분께 발화해 시간당 55마일(88km)의 강풍을 타고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2시간이 지난 현재 진화율은 '0(제로)'라고 말했다.

세인트헬레나와 나파밸리는 1800년대 중반부터 미국 최대 포도주 산지가 돼왔다. 품질 좋은 포도 생산과 함께 베링거 등 미국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를 비롯해 약 470여개의 양조장이 소재해 있다.

최근 캘리포니아 등 미 서부를 덮친 대형 산불들로 포도농가와 와이너리들은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직접 화마 피해를 입지 않아도 산불 매연이 뒤덮으며 와인에 탄내 등 훈연이 배어들어 상품성이 떨어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와인포도 농장주 협회 존 아기레 회장은 지난 24일 NBC에 "이번 산불은 의심할 여지 없이 와인 포도밭에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산불 연기에 손상된 포도로 만든 와인을 시음해봤다면서 끔찍한 맛이 났다고 한탄했다.

와인에서 역한 맛과 냄새가 나는 이유는 산불 연기가 포도에 스며들면서 만들어진 탄소 화합물 페놀 성분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와인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세인트헬레나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