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820 0292020092863104820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2660000 1601292689000 related

'삼광빌라', 방송 2주만에 성희롱 논란...방심위 "민원 접수→심의 검토"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연휘선 기자] '오! 삼광빌라!'가 방송 첫 주 만에 노출신으로 민원에 휩싸이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 대상에 오를 전망이다.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약칭 방심위) 관계자는 OSEN에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이하 삼광빌라)' 노출신 관련해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검토 후 담당 부서에서 재검토한 뒤 심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들을 안고 극 중 삼광빌라에 모인 사람들, 타인이었던 등장인물들이 서로에게 정들며 마음을 열고 사랑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인기리에 종영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후속작으로 지난 19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OSEN

그러나 전작의 후광과 달리 '삼광빌라'를 둘러싼 시청자 반응은 차갑다. 지난 27일 방송된 4회 엔딩이 부적절한 노출 장면으로 시청자 반감을 샀기 때문이다.

논란이 된 장면은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우재희(이장우 분)를 변태로 오해한 장면이다. 이 가운데 이빛채운이 우재희를 변태로 오인하고 가격했고, 우재희가 샤워가운만 입은 채 쓰러지며 알몸을 노출한 것이다.

물론 중요 부위는 모자이크 됐다. 그러나 식구들이 우재희의 알몸을 보고 경악하는 가운데 코끼리 울음소리가 삽입돼 성희롱 논란을 야기했다.

OSEN

방심위에 따르면 '삼광빌라' 속 문제의 장면에 대한 관련 민원이 20여 건이 넘으며 관련 부서의 검토 대상에 올랐다. 가족 단위 시청자가 관람할 수 있는 주말극에서 선을 넘은 연출이라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와 관련 제작진은 별도의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황. 이에 '삼광빌라'가 불과 방송 2주 만에 심의 대상에 오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 KB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