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565 0242020092863104565 08 08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90893000 1601290909000

10월 광고시장, 가을철 성수기 실종되나?

글자크기

코바코 KAI 102.1로 보합

코로나19 여파로 불확실성 남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가 10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를 발표했다.

10월 KAI는 102.1로 보합세가 전망된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92.4로 계절 성수기라는 점을 감안할 때 코로나19 재확산 및 그에 따른 경제적 불확실성 등이 10월 광고경기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된다.

9월 동향지수는 109.5로 전망지수 110.8에 다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광고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기업들이 당초 우려만큼 크게 동요하지 않아 동향지수가 전망치에 거의 근접했던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계절 성수기를 맞아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업종과 ‘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 ‘의류 및 신발’ 업종에서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추석 성수기 및 입시 등 마케팅 이슈가 종료된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주류 및 담배’ 등 다수 업종에서 약보합세가 전망된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국내 472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본 조사자료는 코바코 통계 시스템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치를 각각 내려받을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