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469 0242020092863104469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90441000 1601296406000

태국 코로나 비상사태 또 연장…해외 관광객은 허용

글자크기

정부, 반정부 시위 통제 목적 관측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태국 정부는 오는 30일이 시한인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비상사태를 10월 31일까지 한 달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국내감염 ‘제로’를 이어가면서 해외 관광객 입국은 허용하기로해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반정부 집회 통제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연합뉴스는 일간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을 인용,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이끄는 정부 코로나19 상황관리센터(CCSA)가 28일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각료 회의를 통과하면 지난 3월 26일 발효된 비상사태가 6번째 연장되는 것이다.

태국에서는 지난 3일 교도소에 수감된 37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 100일간 감염자가 없었고, 이후 다시 국내감염 ‘제로’를 이어가고 있다.

CCSA가 다음 달부터 특별 관광비자를 허용하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한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8일 중국인 관광객 150명이 전세기편으로 태국 유명 관광지 푸껫으로 입국하고 같은 달 25일 중국 단체 관광객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라고 당국은 밝혔다.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반정부 집회를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지난 19∼20일 태국 수도 방콕 시내 왕궁 인근에서 2014년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의 반정부 집회가 열렸다.

집회 주최 측은 당시 1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2만명가량으로 보고 있다.

경찰 추산으로도 반정부 집회는 2014년 쁘라윳 현 총리가 주도한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