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3533 0512020092863103533 01 0102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85289000 1601285296000

靑 "토막 정보 확인하고 재확인…단한번 결정 위한 고심의 시간이었다"

글자크기

"한반도 다시 대결구도로 가느냐 분수령…사안 너무도 중차대했다"

"일부 언론 '목함지뢰' 땐 박 대통령 원칙 승부수 통했다 보도"

뉴스1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28일 우리나라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의혹과 지적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남북이 냉전과 대결 구도로 되돌아가야 한다는 것 같은 주장이 서슴지 않고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 설명하며,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시간은 너무 일러서도 안 되며, 너무 늦어서도 안 되는, 단 한 번의 단호한 결정을 위한 고심의 시간"이라며 "특히 한반도를 대결구도로 되돌아가게 하느냐 마느냐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안보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대한민국 대통령이 일차적으로 고심하는 지점은 '위기관리'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어업지도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관련한 회의를 주재하는 일련의 과정은 바로 한반도의 위기관리를 위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당시 상황을 돌아보겠다"라며 "마치 우리 군의 코앞에서 일어난 일처럼, 망원경으로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처럼 간주하고 비판보도를 하고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우리 바다에서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북한 해역, 우리가 볼 수 없고 들어갈 수도 없는 곳에서 일어난 사건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의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멀리 북한 해역에서 불꽃이 감시장비에 관측됐다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전화 통화하듯이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것도 아니다. 단지 토막토막의 '첩보'만이 존재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을 사살한 뒤 불로 태워 시신을 훼손했다는 첩보를 접했을 때 확인이 먼저임은 불문가지"라며 "이런 상황에서 취했던 일을 청와대는 이미 있는 그대로 상세하게 공개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23일 심야(오전 1시~2시30분)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조각조각 입수한 첩보를 잇고 사실관계를 추론하고 정확성을 확인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심야회의가 끝난 뒤 사실로 확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6시간 뒤인 24일 오전 9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대면으로 문 대통령에게 정식으로 보고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은 첩보 또는 정보의 정확성과 이를 토대로 한 사실 추정의 신빙성을 재확인하고, 사실로 판단될 경우 국민들에게 그대로 밝히고 북한에도 필요한 절차를 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 따르면 '사안이 너무도 중차대'했다. '거듭거듭 신뢰성이 있는 건지, 사실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건지' 확인이 필요했다"라며 "충분한 사실관계가 확인돼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밝히는 한편 북측의 사과를 받아내고, 재발방지를 약속받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은 ΔNSC 상임위 소집 지시(24일 오전9시) ΔNSC 상임위 회의(24일 낮 12시) 및 결과 대통령 보고(24일 오후) Δ문 대통령 대북메시지 발표(24일 오후 5시15분) ΔNSC 상임위 추가소집(25일 오후) Δ문 대통령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27일 오후 3시~4시30분) 등 대응이 이어졌다.

이어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 통지문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도착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이에 대해 외신은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관해 남측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extremely unusual)'이라고 보도했고,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는 도움되는 조치"라고 긍정 평가했지만, 이에 반해 일부 국내 언론은 '만행이라더니…김정은 미안 한마디에 반색하고 나선 文정부' 기사 등과 같이 부정적으로 접근했다고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지난 2015년 8월4일 '목함지뢰' 도발 사건 때를 되돌아본다. 불행산 사건이었다"라며 "우여곡절 끝에 북한군의 '유감 표명'이 약 20일 뒤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번 사건을 부정적으로 접근한 언론이 당시에는 '사과란 말 한적 없던 北, 이번엔 명확하게 유감 표명하겠다' '南北 일촉즉발 위기 속, 朴대통령 원칙 고수 승부수 통했다' 등의 기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최고지도자의 사과 정도가 아니라 공동보도문에 '유감'이란 단어가 들어가자 당시 언론이 내린 평가였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전날(27일) 긴급안보관계장관 회의에서 북측 통지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남북공동조사와 군사통신선 복구를 제안한 것에 대해 "깎아내리고 비난하는 보도가 오늘 아침에 다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해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이 '투명한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남북한이 국경의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쌓기 위해 2018년 평양선언과 남북군사합의 정신으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 역시 국제사회의 평가와 국내 일부 언론의 평가가 다르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강 대변인은 "어떤 언론은 대통령이 북한 통지문 수령 후 시행한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평화'를 몇 번 언급했는지까지 세어서 비난했다"라며 "해당 연설은 물론, 이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께 약속했는데도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께서 오늘 수보회의 모두말씀에서 유족에게 위로를 보내면서 강조하셨듯이 일어나선 안 될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정부는 송구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강한 안보는 물론이고, 그래서 더욱 평화다"라며 "문 대통령께서 자주 인용하시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을 소개해드리고자 한다. '평화로 가는 길은 없습니다. 평화가 바로 길입니다'"라고 덧붙였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