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2570 1112020092863102570 04 0403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82958000 1601283307000

트럼프, 이번엔 '패륜 행각' 들켰나..."'치매' 아버지에 거액상속 종용"

글자크기

트럼프 조카딸 "삼촌이 할아버지 치매 사실 알고 이용···죄책감도 없어" 비난

"10년간 소득세 한푼도 안내" NYT 보도 이어 악재 눈덩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 파산 위기에 처하자 부친(故 프레드 트럼프 시니어)이 치매증세를 보이는 것을 알고 자신에게 막대한 유산을 상속하도록 유언장 변경을 종용했다고 그의 조카딸이 폭로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인 메리 트럼프가 제보한 녹취록을 근거로, 트럼프 대통령이 부친이 공식 치매 진단을 받기 직전 부동산의 대부분을 자신이 상속받도록 막후 공작을 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트럼프는 그동안 형제들과의 법정 다툼에서 1990년 부친의 유언장 변경 당시 아버지가 “매우 영민했다”면서 치매 증세는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실상은 그가 부친이 치매라는 것을 미리 파악하고 이를 거액의 유산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차지하는 데 이용했다는 것이 그의 조카딸과 누나인 메리앤 트럼프 배리의 주장이다. 메리 트럼프는 WP에 지난해 1월 자신의 고모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큰 누나인 메리앤 트럼프 배리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파일을 최근 제보했다. 이 녹취에서 메리앤은 “당시(유언장 변경 당시) 아버지는 치매였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 도널드의 요구에 따라 아버지가 변경한 유언장을 부동산 전문 변호사였던 남편 존 배리에게 보여줬을 때 남편의 첫 반응은 “‘이런 제기랄’이었다”면서 “(변경된 유서 내용은) 사실상 모든 부동산을 도널드에게 넘겨준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당시 파산 위기에 처해 채권자들의 상환 요구에 시달리고 첫 부인 이바나와의 결별로 재산분할 소송에 직면했던 도널드 트럼프는 85세였던 부친이 치매증세를 보이는 것을 알고 자신의 회계사와 변호사를 보내 유언장을 자신에게 매우 유리하도록 변경하도록 종용했다고 한다.

당시 의료기록과 가족들의 증언에 따르면 고령의 프레드 트럼프는 당시 자신의 생일도 기억하지 못하고 30분 전에 들은 얘기도 잊어버릴 정도로 증세가 악화한 상태였다. 결국 프레드 트럼프는 유서 변경 몇 달 뒤 병원에서 치매를 공식 진단받았다. 트럼프의 조카딸 메리는 WP에 “부친의 유서를 은밀히 변경한 것에서 보이듯 도널드의 비윤리적 행동엔 한계가 없다”면서 “그렇게 이득을 취한 그는 형제들에게 사기를 치고 할아버지를 기만한 것에 대해 일말의 죄책감도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도널드는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어떤 수단도 마다하지 않으며 윤리적, 도덕적 기준 같은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런 내용에 대해 WP가 코멘트를 요구하자 “낡은 뉴스로 완전한 거짓말”이라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의 조카딸 메리 트럼프는 최근 삼촌의 어두운 개인사를 폭로한 책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을 출간한 뒤 트럼프를 연일 공격하고 있다. 그는 지난 24일에는 뉴욕주 법원에 트럼프 대통령과 고모인 메리앤 트럼프 배리, 고인이 된 삼촌 로버트 트럼프가 자신을 상대로 유산 사기를 저질렀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과 그 이듬해 낸 소득세가 1,500달러(약 176만원)에 그치고 최근 15년 중 10년은 소득세를 한 푼도 안 냈다는 의혹에도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NYT는 이날 20여년 치 트럼프 대통령의 소득신고 자료를 확보했다면서 그가 2016년과 2017년 연방소득세를 각각 750달러(약 88만원) 냈다고 보도했다. 또 최근 15년 사이 10년은 수입보다 손실이 크다고 신고해 연방소득세를 내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NYT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첫 2년간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에 있는 골프클럽 등 외국사업체에서 7,300만달러(약 857억원)를 받았다고도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인도와 필리핀에 각각 14만5,400달러(약 1억7,000만원)와 15만6,824달러(약 1억8,400만원)를 세금으로 내 미국에서 750달러를 납부한 것과 대비를 이뤘다고 NYT는 꼬집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운영하는 기업들이 적자를 신고해 그가 셀러브리티로서 벌어들인 수백만달러에 대한 과세를 피했다”고 주장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