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1844 0512020092863101844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81640000 1601281646000

황희 "월북은 사실인 듯…시신은 남북 조사 더 필요"

글자크기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간 첩보…출처 등은 밝힐 수 없어"

"민간인 총격, 용서받을 수 있는 것 아니다…북측 진상조사 의지 보여야"

뉴스1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3.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이우연 기자 =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희 의원은 28일 "(공무원의)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특위 활동 및 남북 주장 차이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간의 첩보와 정보에 의하면, 유가족에게는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다만 그 근거와 관련해서는 "한미연합 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팩트(사실) 중심으로 분석되고 있다"며 "그 출처 등에 대해서 더이상 밝힐 수 없음을 양해 바란다. 정보출처는 국익과 국민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다만 팩트 자료가 존재하고, 앞으로도 보존될 것이므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사안임을 알려드린다"며 "여러 경로를 통해 간접적으로, 제한적으로 확인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북한군의 공무원 시신 훼손 여부를 둘러싼 남북 간 주장 차와 관련해서는 "우리 측은 다양한 경로로 접수된 첩보를 기초로 판단한 것"이라며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 측 첩보망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에 대해서는 남북 양측간의 협력적 조사가 더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앞의 월북 사안과 달리 우리 첩보를 더 분석하고 확인할 필요도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 등이 담긴 북한의 통지문과 관련해서는 "진상조사 및 재발 방지에 대한 북측의 의지에는 매우 다행스러운 부분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측의 총격 사실까지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북측이 보내온 표현처럼 우리 국민은 현재 매우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이 부분이 해소될 때까지 북측은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는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북측은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한 민주당 내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위'에는 황희(위원장)·김병주(간사)·김병기·김영호·윤재갑·윤건영·오영환 의원과 황기철·류희인씨 총 9인이 임명됐다.

황 위원장은 "국방부, 국정원, 해경, 유가족 등과의 소통을 통해 사실확인을 위한 진상규명에 주력할 것"이라며 "재발방지를 위해서도 전문가들과 논의하여 남북 공동대응 메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했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