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0226 0242020092863100226 01 01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1278760000 1601279570000

추미애·아들 등 무혐의에 정청래 "윤석열의 시간이 올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등 ‘군 특혜 의혹’ 관련자들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 결정과 관련해 “추 장관, 생고생만 하셨다”고 했다.

정 의원은 28일 오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방부에서도 문제없음, 검찰에서도 혐의없음 결론이 났다”고 적었다.

이어 “이제 국민의힘은 국방부도 수사하라, 검찰도 수사하라고 하실건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또 “안보를 중요시 한다는 국민의힘이 국방부를 불신하고 공격하시겠는가? 검찰의 수사 발표를 못 믿겠다고 공수처를 신설해 검찰을 수사하자고 하시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군불을 열심히 때다가 머쓱해진 국민의힘은 국민의 짐이 되어 국민의 핀잔을 피할 길이 없어 보인다”며 “억지로 갖다 붙이고, 침소봉대하고, 생떼를 쓰고 급기야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발까지 당한 분들의 차례가 곧 도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추미애의 시간은 가고 윤석열, 나모 전 의원의 시간이 올 것”이라며 “사건을 재배당 받은 윤석열 장모 사건, 국민의힘 전 의원 사건이 추석 밥상에 올라가고 앞으로 수사를 받게 되겠다”고도 했다.

그는 “국민의 힘이 되려면 국민의 짐이 되는 일은 되도록 삼가해 달라”며 “추미애 장관님. 사필귀정 당연지사 그동안 생고생 하셨고 수렁에서 빠져 나온 걸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정 의원은 윤 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배우자 김건희 씨의 사기 의혹 및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해왔다.

이데일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날 “대단히 정치적 판단”이라고 평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애당초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 1월 고발된 사건에 대해 늑장수사로 일관할 때부터, 그리고 정권의 입맛에 맞는 검사들이 줄줄이 동부지검으로 발령 날 때부터, 추 장관도 알고 국민도 알고 있던 결과”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 아들 황제 휴가 의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 때에는 마치 대단한 수사를 하는 것처럼 하다가, 북한의 만행으로 시끄러운 틈을 타 추석 전 신속한 불기소 발표를 한 것 역시 대단히 정치적인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탁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보좌관의 통화내용은 무엇인지, 또 휴가연장을 승인한 지역대장의 의도는 무엇인지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채 두 사람 모두에게 ‘혐의 없음’이라는 면죄부를 부여했다”며 “이제 진실에 다가가는 유일한 길은 특검 밖에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