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8572 0182020092863098572 04 04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601276214000 1601883494000

"韓, 北 사과 같지 않은 사과에 왜 고마워하나" 美전문가들 일침

글자크기
청와대가 지난 25일 공개한 북한 통일전선부 통지문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를 놓고 미국 조야의 한반도 전문가 그룹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비무장 일반인에 대한 만행을 저지른 북한과 저자세를 보이는 한국 정부 모두 용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성윤 미 터프츠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청와대 앞으로 보낸 통전부 명의 통지문에 대해 "이건 북한이 사과한 것이 아니라 남한에 질책하는 것에 가까웠다"며 "도쿄(일본)의 반쪽짜리 사과에는 격앙하는 정부가 평양(북한)의 사과 같지 않은 사과에는 왜 이리도 감사해하느냐"고 27일(현지시간) 일침을 가했다.

미 중앙정보국(CIA) 출신 수 킴 랜드연구소 연구원은 문 대통령이 친서에서 '국무위원장 생명 존중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고 쓴 것을 두고 "내세를 말하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도 "김 위원장의 사과는 전형적인 북한의 정치전이며 진실성이 없다"면서 "이를 태도가 변했다고 잘못 해석하거나 북한의 관여를 정당화하는 계기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여권 인사들의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미국의 대북 제재 전문가인 조슈아 스탠튼 변호사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을 '계몽 군주'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보통의 경우 정치인은 자당을 부끄럽게 하기 위해 이런 말을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저 북한을 보는 일반적인 관점 중 하나일 뿐"이라며 "내셔널리즘(국가주의)가 사람들로 하여금 무엇이 사실인지 부인케 하고 있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친서를 주고받은 데 대해서도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지금 장난하느냐"고 비꼬았다.

이에 위싱턴의 대표적 '주한미군 철수론자'로 꼽히는 더그 밴도 케이토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김정은이 진지하게 서방 세계와 무언가를 하고 싶다면 북한은 미친 짓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