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8279 0032020092863098279 02 0203002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01275959000 1601329590000

수천만 원 빚내 여성 BJ에 선물하다 결국 살인한 막장 20대 기소

글자크기

범행 장소 다시 찾아 시신 숨기려다 포기한 사실도 확인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시 한 편의점에서 일을 마친 후 귀가하던 여성을 강도 살해한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제주 30대 여성 살해 피의자 검찰 이송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지난달 30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인근 밭에서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A씨가 10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9.10 jihopark@yna.co.kr



제주지방검찰청은 30대 여성을 살해하고 금품을 강탈한 혐의(강도살인)에 사체은닉미수,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A(2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50분께 제주시 도두1동 민속오일시장 인근 밭에서 B(39·여)씨를 살해하고 현금 1만원과 휴대전화, 체크카드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몇 달 간 월세를 내지 못해 지난달 28일 결국 살던 주거지에서 나와 사건 당일까지 자신의 탑차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범행 대상을 물색했다.

A씨는 사건 당일 미리 흉기를 준비한 뒤 오일장 인근을 돌다가 피해자를 발견, 피해자가 걸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하고 다가오길 기다렸다.

A씨는 지난 4∼7월 택배 일을 하다가 '생각보다 돈이 안 된다'며 택배 일을 그만둔 뒤 무직 상태로 지내다 생활고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자신 명의의 차를 가지고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생활고가 아닌 당장 돈이 필요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여러 여성 BJ에게 빠져 매일 방송을 시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BJ의 환심을 사려고 사이버 머니를 선물하며 가지고 있던 돈을 모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BJ와는 올해 초 실제 만남을 갖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평소 BJ들에게 최소 10만원부터 최고 200만원 상당의 사이버 머니를 선물하면서 빚을 진 상태였다.

A씨는 차량 대출과 생활비, BJ 선물 등으로 5천500만원의 대출을 받은 상태였다.

A씨는 범행 5시간 뒤 다시 범행 장소를 찾아 시신을 옮기려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주변 폐쇄 회로(CC) TV 분석 결과 A씨는 범행 5시간만인 지난달 31일 0시 17분께 휴대전화 빛을 이용해 범행 장소를 다시 찾았다.

A씨는 시신을 5m가량 옮기다 결국 포기하고 현장에서 사라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신을 감추기 위해 현장을 찾았지만 무거워 결국 옮기지 못하고 되돌아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사체 은닉에 실패한 후 훔친 피해자 체크카드로 편의점과 마트에서 두 차례에 걸쳐 식·음료를 산 것으로 확인됐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