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8140 0962020092863098140 05 0506001 6.1.21-RELEASE 96 스포츠서울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75776000 1601275853000

케인은 로테이션, SON은 강행군…무리뉴 왜 이런 선택을 했나 [현장포커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트넘 손흥민이 27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과 홈경기에서 상대와 볼다툼하고 있다.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스포츠서울 고건우통신원·김용일기자] 누구보다 속 타는 건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다.

내심 불안한 마음에도 손흥민을 연달아 선발 엔트리에 집어넣었던 무리뉴 감독은 뜻밖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가 쓰러지자 당혹스러워했다. 무리뉴 감독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과 홈경기 직후 “(조기 교체된)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팀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 직후 토트넘 팬 사이트인 ‘스퍼스 웹’에서는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 “울고 싶어진다” 등 최근 엄청난 퍼포먼스를 자랑한 손흥민 이탈을 안타까워하는 글이 채워졌다. 그러면서 빡빡한 일정 속에서 손흥민을 무리하게 선발로 기용한 무리뉴 감독의 선택을 꼬집는 이도 보였다.

실제 손흥민은 팀 내 공격수 중 올 시즌 개막 이후 공식전 5경기(EPL 3경기·유로파리그 2경기) 모두 선발로 뛴 유일한 자원이다. 토트넘의 상징처럼 여기는 잉글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해리 케인은 뉴캐슬전을 이틀 앞두고 마케도니아에서 열린 슈켄디야와 유로파리그 3차 예선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반면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선발로 뛰며 1골 2도움을 활약을 펼친 뒤 런던으로 날아와 곧바로 뉴캐슬전에 나섰다. 뉴캐슬전 직후에도 컵대회와 EPL 일정이 주중, 주말로 잡힌 가운데 무리뉴 감독은 왜 손흥민을 무리하게 선발로 투입했을까.

현재 팀 사정에서 손흥민 활용 극대화는 무리뉴 감독에게 ‘유일생로’와 다름이 없다. 지난해 소방수로 토트넘 지휘봉을 잡아 산전수전을 겪으며 가까스로 유로파리그 티켓(EPL 6위)을 따낸 무리뉴 감독은 올해 첫 풀타임을 시즌을 그리면서 결과를 내야 한다. 초반 레이스가 매우 중요하다. 그런 가운데 지난 시즌 후반기 들쭉날쭉한 케인과 비교해서 손흥민이 가장 믿을맨 구실을 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도 케인이 휴가를 다녀와 자가격리로 프리시즌 훈련과 평가전에 참가하지 못한 가운데 손흥민이 중심이 됐다. 손흥민은 프리시즌 평가전 4경기를 모두 뛰며 4골을 터뜨렸다. 당연히 초반 레이스 선봉에 설 수밖에 없었고 지난 20일 사우샘프턴과 EPL 2라운드에서 홀로 4골을 터뜨리는 괴력을 발휘, 닷새 뒤 슈켄디야 원정에서도 공격 포인트 3개를 올리며 기세를 높였다. 케인도 서서히 컨디션이 올라오는 가운데 손흥민과 시너지를 통해 초반 레이스를 주도하는 게 최선의 시나리오였다.

스포츠서울

뉴캐슬전에서 문전 경합을 벌이는 해리 케인과 손흥민.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또다른 이유로는 케인의 백업 부재다. 경쟁 구단이 든든한 최전방 스트라이커 2명 이상을 보유한 것과 다르게 토트넘은 새 시즌을 앞두고 케인 대체자 영입에 실패했다. 그나마 과거엔 페르난도 요렌테, 빈센트 얀센 등 백업 요원이 있었으나 지금은 실질적인 대체자가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케인의 역할을 대신해줄 적임자는 오로지 손흥민뿐이다. 지난 시즌에도 손흥민은 케인이 부상으로 빠졌을 때 윙어에서 최전방 원톱으로 이동해 5경기 연속골을 넣는 등 대체자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지난 슈켄디야 원정에서도 케인 대신 손흥민은 원톱으로 나섰고, 후반 케인이 교체로 들어오자 측면으로 이동했다. 즉 손흥민의 부상 이탈은 케인, 그리고 무리뉴 감독에게도 커다란 고민거리가 된 셈이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