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6984 0042020092863096984 06 0601001 6.1.20-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74031000 1601274617000 related

나영석 PD 연봉 또 화제...상반기에만 10억 1900만 원 받았다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영석 PD의 연봉이 또 화제다.

지난 8월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올해 상반기 급여 1억 3900만 원, 상여 8억 8000만 원 등 총 10억 19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CJ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의 급여 8억 3100만 원, 상여 6900만 원 등 상반기에 9억을 수령한 것과 이미경 부회장의 급여 9억 2300만 원과 상여 7700만 원 등 10억 원을 받은 것을 뛰어넘는 액수다.

지난 2018년 금융감독원 공시에도 나 PD의 급여가 37억 2500만 원으로 기록돼, 그룹 오너 일가보다도 많은 보수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나영석은 그해 급여로 2억 1500만 원을, 상여금으로 35억 1000만 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사업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 등에 기준으로 해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라며 "업무 전문성과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라고 밝혔다.

나영석 PD는 지난 2001년 KBS 27기 공채 프로듀서로 입사해 '1박2일'로 연출자로 얼굴을 알렸다. 2013년 tvN으로 이적해 '꽃보다 시리즈', '삼시세끼 시리즈', '윤식당 시리즈', '신서유기 시리즈' 등 론칭하는 프로그램마다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얻었다.

한편, CJ ENM에서 올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이명한 상무로 급여 1억 5200만 원, 상여 10억 6400만 원 등 총 12억 1600만 원을 수령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연출한 신원호 PD는 급여 1억 3900만 원과 상여 6억 3500만 원 등 상반기에만 7억 7400만 원을 받았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CJ ENM]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