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5608 0432020092863095608 01 0101001 6.1.19-RELEASE 43 SBS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272668000 1601274492000

문 대통령 "희생자 유족들께 위로…남북 관계 반전되길 기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해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면서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면서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을 강조하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장 제도적인 남북 협력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나가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군사 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윤 기자(rousily@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