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5526 1242020092863095526 05 0507002 6.1.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72560000 1601272619000

‘5위 삼파전’ 두산-KIA-롯데, 추석 5강행 막차는 어디로?

글자크기
스포츠동아

두산 김태형 감독-KIA 윌리엄스 감독-롯데 허문회 감독(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 김태형 감독-KIA 윌리엄스 감독-롯데 허문회 감독(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5강행 막차에는 어느 팀이 올라탈까.

‘역대급’ 가을야구 경쟁을 펼치고 있는 2020시즌 KBO리그가 추석연휴와 함께 10월로 접어든다. 일찌감치 5위까지 자리가 정해졌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최종 순위표가 어떻게 될지 아직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 중에서도 이번 추석연휴에 ‘혈전’을 벌여야 할 팀들은 단연 5위권 팀들이다. 두산 베어스,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의 삼파전이 긴 연휴 동안 흥미롭게 펼쳐질 전망이다.

5위 자리를 어렵게 지키고 있는 두산은 일단 한화 이글스(9월 29일~10월 1일·대전)라는 ‘벽’을 넘어야 한다. 한화는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고 있지만, 올 시즌 두산만 만나면 유독 큰 힘을 발휘했다. 두산은 한화를 상대로 올 시즌 4승5패로 열세다.

그 뒤에는 운명의 ‘단군매치’가 기다린다. 두산이 KIA를 잠실로 불러들여 3연전(10월 2~4일)을 치른다. 현재 나란히 5위와 6위에 올라있는 팀들이기에 서로 결코 물러설 수 없는 3판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원정팀이자 추격자의 입장인 KIA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큰 만남이다. 일단 최근 좋은 구위를 자랑하는 두산 라울 알칸타라와 크리스 플렉센을 모두 상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KIA는 아들의 치료를 위해 미국으로 떠난 에이스 애런 브룩스의 공백이 크게만 느껴진다. 양현종, 드류 가뇽 외에는 믿을 만한 선발이 없다는 게 가장 아쉬운 대목이다.

7위 롯데는 두산과 KIA의 혈전을 지켜보며 최대한 승수를 쌓아야 할 처지다. 롯데와 두산의 간격은 4게임차다. 역전이 아예 불가능한 격차는 아니다. LG 트윈스(9월 29일~10월 1일·잠실)와 한화(10월 2~4일·사직)를 상대로 눈부신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면 5강행 막차를 부산으로 돌릴 수도 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