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5023 0012020092863095023 04 0402002 6.1.2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71840000 1601271985000

美 외교관, 홍콩 관료·정치인 만나려면 중국 승인 얻어야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외교관이 홍콩 관료나 정치인, 교육기관 관계자를 만나려면 사전에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사무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앞서 미국이 발표한 중국 외교관에 대한 제재에 대한 대응 조치로 풀이된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확인된 새 규정에는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와 그의 후임자들, 그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중국 지방정부 기관을 방문하거나 해당 기관 직원들을 만나기 전 반드시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사무소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중국 공립 및 사립 교육기관이나 단체, 그 직원들과의 만남뿐만 아니라 공적·사적·단체·화상 모임도 사전 승인을 받아야한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 외교관의 미국 고등교육기관 방문이나 지방 고위 관료 회견 시 국무부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미국 주재 중국 외교 공관에서 50인 이상 참석하는 문화행사를 주최할 경우에도 사전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잘못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중국은 최근 외교각서를 보내 주홍콩 총영사관을 포함한 중국 주재 미국 공관과 직원의 활동에 대등한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 외교관에 대한 홍콩 활동 제한은 중국 외교부가 언급한 ‘대등한 조치’로 해석된다.

펠릭스 청(鍾國斌) 홍콩 자유당 대표는 열흘 전 한스컴 스미스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가 만남을 요청했다고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사무소에 알렸으나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SCMP에 밝혔다.

청 대표는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사무소의 관리가 ‘최근 규정이 미국 땅에서 활동하는 중국 외교관의 활동을 제한한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도입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문대 정치과학자 이반 초이는 이 새 규정이 홍콩 범민주진영의 활동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초이는 “미·중 긴장관계를 고려할 때 현재 미국 외교관을 만나는 것은 매우 민감한 문제지만 민주진영이 미국 정가의 지지를 얻기 위해서는 미국 외교관을 만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