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91249 0562020092863091249 05 0506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48384651 false true true false 1601266732000 1601266748000

강행군 속 결국 탈 난 손흥민…햄스트링 부상에 장기간 결장 불가피

글자크기
세계일보

슈팅을 시도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27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뉴캐슬간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L) 3라운드 경기.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8)이 전 세계 수많은 축구팬들의 관심 속에 또 한번 선발로 그라운드에 섰다. 그는 지난 20일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 경기에서 놀라운 결정력 속에 한 경기 4골을 몰아쳤고, 25일 원정으로 치러진 북마케도니아의 스켄디야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도 출전해 풀타임 활약하며 1골 2도움으로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숨 쉴 틈도 없는 강행군 속에 벌써 이날로 벌써 5경기째 연속 선발이지만 워낙 발끝이 뜨거운 터라 토트넘도 그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이날 뉴캐슬은 객관적 전력에서 앞서는 토트넘을 상대로 지키기 일변도로 나섰고, 이 때문에 토트넘은 공격적으로 상대를 밀어붙일 수 있었다. 덕분에 전반 25분 루카스 모라(28)의 선제골도 터졌다. 손흥민에게도 몇 번의 기회가 왔다. 하지만, 앞선 경기들에서는 시도 때마다 골망을 갈랐던 슈팅이 이날은 계속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30분에는 해리 케인(27)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슛이 왼쪽 골대를 원바운드로 때리고 나왔다. 전반 42분에는 페널티아크 왼쪽 부근에서 왼발로 때린 슛이 크로스바를 세차게 때리고 튀어나갔다. 그렇게 아쉬움 속에 전반이 끝났다.

두 번의 골대 강타로 아쉬운 마음을 후반 득점포로 풀어낼 것이라 기대했던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후 교체됐다. 당초 가혹한 일정 속 체력 부담을 덜기 위한 팀의 배려로 보였지만, 경기 뒤 반갑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다. 조제 모리뉴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이다. 잠시 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라고 밝힌 것. 햄스트링은 순간적으로 방향 전환을 하거나 폭발적으로 속력을 내서 달려나갈 때 사용되는 허벅지 뒤쪽 근육으로 축구, 야구 등 하체를 많이 사용하는 종목의 선수들이 무리하게 경기를 치를 경우 부상이 찾아오곤 한다. 운동선수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것이긴 하지만 손흥민은 선수 생활동안 햄스트링 부상에서는 자유로웠다.

하지만, 발표 때부터 ‘살인적이다’라고 평가받았던 이번 토트넘의 9월 일정은 손흥민조차도 버티지 못했다. 지난 14일 에버턴과의 EPL 개막전을 포함해 두번의 리그 경기와 두번의 유로파리그 원정 경기를 풀타임으로 뛴 뒤 결국 5번째 경기에서 탈이 났다. 햄스트링 부상은 회복에 최소 3~4주의 시간이 필요해 손흥민은 10월 내내 그라운드를 떠나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더 큰 문제는 햄스트링 부상은 한번 발생한 경우 재발이 잦다는 점이다. 특히, 폭발적 스피드를 주무기로 하는 선수의 경우 재발 위험이 더 커 세심한 치료와 관리가 필수적이다. 초반 최고의 스타트 속에 역대급 시즌을 기대했던 손흥민에게는 지극히 불운한 일이다.

이는 토트넘에게도 치명적이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후반 부재 속에 추가점을 올리지 못하고 후반 추가 시간에 석연치 않은 페널티킥을 내줘 1-1로 비겼다. 이후로도 토트넘은 첼시와 리그컵 16강전을 비롯해 다음달 2일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EPL 4라운드까지 강팀과 빡빡한 일정을 에이스 없이 치러야 한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