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6342 0562020092863086342 02 02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8370000 1601258412000

“충성금 8000만원 달라”… 월북 시도 무산된 탈북자 집행유예

글자크기
세계일보

북한 보위부로부터 북한 내 가족의 신변을 위협 받고 다시 월북을 시도한 탈북민이 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보위부에서 감당키 어려운 ‘충성금액’을 요구해 월북 시도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송승훈 부장판사는 국가보안법위반(회합·통신·잠입·탈출) 혐의로 기소된 탈북민 A(4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2011년 2월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탈북해 같은 해 6월 국내로 입국해 생활해왔다. 그러나 북한 보위부는 2013년부터 “가족이 무사하려면 북한으로 돌아오라”며 지속적으로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보위부는 A씨에게 다른 탈북민에 관한 정보수집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보위부에 협조하는 한편, 북한으로 돌아가기로 마음먹고 보위부원과 월북 계획을 논의했다.

A씨는 대부업체에서 대출받은 8100만원과 자신이 한국에서 모은 600만원을 챙겨 월북을 준비했다. 3000만원으로 북한에서 생업에 활용할 트럭을 구입하고, 남은 금액 5000만원을 보위부에 상납하려 했다. 그러나 보위부가 ‘충성금액’으로 8000만원을 요구하면서 월북시에도 생계가 막막하다는 판단이 서자 북한행을 취소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다.

세계일보

재판부는 “피고인 행위는 국가의 존립·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실질적 해악을 끼칠 명백한 위험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의 나이, 경력, 사회적 지위·지식 정도, 북한으로 탈출 예비 경위등에 비춰 북한으로 돌아가면 북한 체제유지나 대남공작에 이용되고 그 구성원과 회합 가능성을 예견할 수 있었음에도 이를 용인하고 반국가단체 구성원과 통신하고 북한으로의 탈출을 시도했다”고 질타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협박성 회유를 받고 어쩔 수 없이 이 사건 범행에 이르게 됐다. 피고인의 행위가 국가의 존립과 안전에 끼친 실질적 해악이 아주 큰 것으로 보이지 않고 탈출 시도에 그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