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1224 0112020092863081224 01 0101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1978000 1601252052000

'달님은 영창으로~' 국민의힘 현수막에 발칵…국가원수 모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김소연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전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역구에 게시한 추석 인사 현수막 문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표현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은 반발하고 김 변호사는 오히려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밤부터 지역구 전역에 게첩 되는 현수막"이라며 지역구에 건 현수막 사진을 올렸다.

논란이 된 표현도 현수막 하단에 적혔다.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 자장가' 가사 중 일부로 영창(映窓)은 창문을 뜯하는 단어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달님' 표현과 감옥을 뜯하는 '영창'이 함께 쓰인 데 반발하고 있다.

친문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처구니없는 현수막이다. 정말 저질이다", "예의도 없고, 개념도 없다", "악의적인 국가원수 모독이다", "인성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 위원장은 27일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력시 대깨문, 무슨 국가원수 모독"이냐며 "오바들 하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노래가 나오는 마음만은 따뜻한 명절을 보내라는 덕담을 한 건데,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흥분하신 대깨문(문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에게 두 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 군주'되는 것이냐"고 비꼬았다.

김 위원장은 "물론 저는 사과할 마음 없다"며 "피해망상에 젖어 상상력 뇌피셜에 쩔은 반지성주의자들의 제 맘대로 해석에 오히려 고소를 할까 생각중"이라고 말했다.

변호사 출신인 김 위원장은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광역시의회 시의원에 당선됐지만,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공천자금 의혹을 폭로로 제명됐다. 이후 야당으로 당적을 옮겨 지난 4·15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