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0516 0362020092863080516 02 0201001 6.1.19-RELEASE 36 한국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601250960000 1601251059000

박능후 "9월에만 사망자 80명...연휴 슬기롭게 보내야"

글자크기
한국일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안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과 관련해 "사망자 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박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안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확진환자 중 어르신 비중이 높아 안타깝게도 9월에만 약 8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국적인 이동과 밀접 접촉 가능성이 높은 추석 연휴를 슬기롭게 보내기 위해 우리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이날부터 내달 11일까지 2주간 시행되는 특별방역기간 운영과 관련해 박 차장은 "좀 더 세밀하고 강화된 방역기준을 적용한다"며 "이번 특별방역대책은 더 큰 고통과 희생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 유흥업소 영업금지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박 차장은 "영업금지와 제한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감수하고 계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여러분께 너무나도 송구하다"면서 "그분들의 고통과 그리운 자녀와 함께 하지 못하는 부모님들의 아쉬움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시 한번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도 당부했다. 박 차장은 "식당과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 관리자는 입장인원 제한, 시식코너 최소화 등으로 시설 내 밀집도를 최대한 낮추어주길 바란다"며 "지자체에서는 사람이 밀집할 수 있는 고위험시설, 전통시장, 철도 역사 등에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도 언제 어디서든지 마스크와 거리두기, 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며 "정부는 연휴기간에도 쉼 없이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