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460 0032020092863079460 05 0509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8524000 1601248533000

골프 세계 14위 피나우 '188억원 물어내라' 피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거액의 소송을 당한 피나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남자 골프 세계랭킹 14위 토니 피나우(미국)가 188억원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당했다.

28일(한국시간) 골프채널 등 미국 골프 매체에 따르면 몰로나이 홀라(55)라는 남성은 피나우가 어릴 때부터 골프 선수로 성공하도록 거액의 재정 지원을 했지만 한 푼도 보상받지 못했다면서 1천600만 달러(약 188억원)를 달라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

피나우가 고등학생이 되기도 전인 1990년대에 알게 돼 개인적으로 후원했다는 홀라는 집세, 의료보험, 생활비를 다 대줬고 자동차도 사줬으며, 데이비드 레드베터 골프 아카데미 레슨 비용까지 다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쓴 비용만 59만2천 달러(약 7억원)에 이르며 나중에 프로 골프 선수가 되면 수입의 20%를 주기로 약속했으나 피나우는 단 한 푼도 주지 않았다고 그는 소장에서 밝혔다.

그동안 쓴 비용과 주기로 약속한 금액, 그리고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을 합쳐 홀라는 1천600만달러를 요구했다.

올해 31세인 피나우는 2015년 데뷔한 이래 PGA투어에서 1승밖에 올리지 못했지만, 남다른 장타를 앞세워 꾸준한 성적을 내며 통산 2천만 달러(약 235억원)의 상금을 벌었다.

피나우의 대리인은 "피소 사실을 알고 있으며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더는 코멘트할 게 없다"고 밝혔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