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330 0562020092863079330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1248121000 1601262478000

포장마차서 한잔 하다 날벼락… 만취 20대 차량 돌진에 12명 다쳐

글자크기

만취 상태에서 승용차 몰다 길거리 포장마차 손님 등 들이받아 / 시민 50여명이 도주차량 에워싸며 붙잡아

세계일보

부산의 번화가 서면에서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길거리 포장마차를 들이받은 후 도주한 20대 남성이 시민에 의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27일 도로교통법, 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주치상) 위반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와 함께 차 안에 있던 3명 역시 음주 방조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7분쯤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인근 포장마차 거리에서 A(20대·남)씨가 K3 승용차를 몰다 행인 2명을 치고 달아났다.

이후 도주하는 과정에서 한 포장마차 외곽 테이블에 앉아있던 8명을 연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12명이 다쳤으며, 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세계일보

사고 현장. 부산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A씨 차량은 사고를 내고 70m가량 달아나다 시민 50여명이 차량 주변을 에워싸면서 결국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만취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사고장소에서 120m 떨어진 인근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신 후 운전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와 동승자,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부산경찰서, 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