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309 0362020092863079309 05 0506003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8020000 1601248092000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 토트넘 비상

글자크기
한국일보

손흥민이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EPL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경기 동안 5골 2도움을 올리며 대활약을 펼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8)이 부상으로 당분간 그라운드를 떠나있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1 EPL 3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전을 소화하고 교체됐다. 이날 손흥민은 골대를 두 차례 강타하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나, 공격포인트를 쌓진 못하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경기 후 손흥민의 교체 이후가 체력 안배가 아닌 부상으로 알려지며 토트넘은 충격에 휩싸였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이라며 "잠시 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햄스트링 부상은 회복에 최소 3~4주의 시간이 필요해 자칫 손흥민은 10월 내내 그라운드를 떠나있어야 할 수도 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14일 EPL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불가리아 원정으로 치러진 로코모티프 플로브디프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 20일 사우샘프턴과 EPL 2라운드,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으로 열린 KF스켄디야와 유로파리그 3차 예선까지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4경기에서 5골 2도움(EPL 4골ㆍ유로파리그 1골 2도움)을 몰아치는 맹활약을 펼쳤고, 매 경기 엄청난 스피드의 스프린트를 선보인 바 있다.

특히 모리뉴 감독은 스켄디야전 당시 손흥민에게 체력을 걱정하는 듯 벤치에서 "뛰지 말고 걸어라", "그냥 있어" 등의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손흥민 없는 토트넘은 30일 첼시와 카라바오컵 16강전을 비롯해 다음달 2일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EPL 4라운드까지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내야 한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