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202 0912020092863079202 01 01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7867000 1601247880000

이낙연 "北, '공무원 피살' 남북공동조사 신속 수용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공무원 피살 사태에 대해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지난 24일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한 이 대표.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 어려워"

[더팩트|문혜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우리 측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리 군은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 A씨를 총격해 사살한 후 바다 위에서 기름을 붓고 불태웠다는 입장이다. 반면 북한은 총격한 후 A씨가 사라졌으며,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 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