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121 0242020092863079121 01 01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7660000 1601247665000

[리얼미터]文대통령 국정 평가, 3주째 부정이 긍정 앞질러

글자크기

긍정 44.7%vs부정 51.5%, 3주째 부정평가 50%대 기록

민주당 34.1% vs 국민의힘 28.9%

5.2%포인트 차, 민주당 2주 연속 오차범위 밖 앞서

'서해안 이슈` 이번 주 조사에 본격 반영될 듯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3주째 긍정 평가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은 ytn의 의뢰로 9월 넷째 주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한 주 전보다 1.7%포인트 하락한 44.7%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부정 평가는 1.4%포인트 오른 51.5%로 집계됐다. 긍·부정 평가는 6.8%포인트 차이로 1주 만에 오차범위 밖 흐름 보이면서 부정 평가는 3주 연속 50%대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국민의힘도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1.1%포인트 내린 34.1%를 기록했고, 국민의힘 역시 0.4%포인트 떨어진 28.9%로 나타났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격차는 5.2%포인트로 민주당이 2주 연속 오차범위 밖에서 국민의힘을 앞섰다.

약보합세를 보인 민주당은 30대(4.1%포인트↑), 진보층(3.8%포인트↑)에서는 상승한 반면, TK(7.6%v포인트↓)·충청권(4.4%포인트↓), 20대(4.9%포인트↓)등에서는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2주 연속 하락하며 30%대 밑돌았다. 열린민주당은 6.2%, 국민의당은 5.8%, 정의당은 5.3%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측은 “`서해안 공무원 북한 피살` 사건은 이번 조사에 제한적으로 반영됐다”면서 “문 대통령의 행적과 월북 여부 등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이번 주 조사부터 이번 이슈가 여론 흐름에 본격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국민의 힘은 개천절 집회와 이해충돌 논란을 불러온 박덕흠 의원 등의 영향으로 약세 출발에 주 후반 `서해안 이슈`가 제한적으로 반영됐지만 추월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포인트, 응답률은 4.7%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