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648 0432020092863078648 01 01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244807000 1601262180000

"정치 공세 이제 멈춰라"…"대통령 47시간 밝혀라"

글자크기
<앵커>

북한의 사과 이후 이 사건을 바라보는 여야의 시각 차는 뚜렷한 상황입니다. 국민의힘은 사건의 최초 보고부터 공식 반응이 나오기까지 47시간 동안 대통령의 행적을 밝히라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정치 공세를 이제 멈추라면서 북한에도 공동조사의 수용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우리 정부의 공동조사 제안을 북한이 신속히 수용해야 한다며 정부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그러면서 "남북 양측이 각자 해역에서 수색 활동을 하고 있다"는 말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는 북한 주장도 에둘러 반박했습니다.

북한이 적반하장식 주장을 하고 있다고 평가한 국민의힘은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첫 서면보고를 받고, 청와대 대변인이 공식 입장을 발표하기까지 그 4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행적을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많은 국민이 우리 대통령 지금 어디 계시냐, 대통령께서도 대통령의 24시간은 공공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국민의힘은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를 상대로 긴급 현안질문을 하자는 요구도 거듭 내놨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이미 진상 규명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김영진/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사실관계를 명확히 파악한 다음에 총론적으로 이것을 어떻게 정부 차원에서 대응해나갈 것인가를 대정부 질의에서 질의하는 게 맞지, (지금은) 좀 빠르다고 보는 거죠.]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놓고도 여야 입장 차가 확연해 오늘 본회의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