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553 0562020092863078553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4060000 1601270805000

주호영 “대통령의 24시간 밝혀라” 원희룡 “文이 직접 사과해야”

글자크기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 향한 공세 이어간 野

세계일보

주호영(사진 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여하며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 등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의 24시간은 공공재라고 말했었다”라며 “국민은 국가의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24시간 조치들을 알 권리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이고 국민 생명을 보호할 최고 책임 있는 자”라면서 “그러나 (문 대통령은) 군 수뇌부 등과 다 알고 있었지만 구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심야 긴급 관계장관 회의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그 이후 국방부 장관 임명과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 때도 일언반구 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군의 날 행사에서도 북한의 만행 등에 일언반구가 없어서 많은 국민이 ‘우리 대통령이 어디 계시냐’고 묻는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현안질문을 통해서 국민에게 소상히 알리고 궁금한 것을 추궁하려고 해도 민주당이 답이 없다”라며 “청와대에 와서 대통령이 정말 계시는지 등을 여쭤보기 위해 왔다”고 했다. 다만 이번 1인 시위는 장외투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이 지난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인 시위 중인 주 원내대표를 ‘깜짝’ 방문해 힘을 실어줬다.

김 위원장은 “원래 (여야가) 규탄을 합의하기로 했다가 북한에서 사과 전문이 오고 난 뒤 태도를 바꿨다”면서 “그 과정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이날 앞서 오전 9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시작으로 곽상도·전주혜 의원 등이 1인 시위에 참여했다. 오후에는 배현진 원내대변인(오후 1~3시)에 이어 주 원내대표(3~5시) 등 원내지도부가 시위를 이어갔다.

◆원희룡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블로그에 “이번 사건은 참모들과 친여 인사들 뒤에 숨을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세계일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원 지사는 “참사 후 며칠이 지났는데도 우리는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대통령의 ‘코멘트’를 들었을 뿐 국군의 날에도 이번 일에 대한 대통령의 발언을 들을 수 없었다”며 “국민은 문 대통령의 사과와 설명을 들을 권리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시간이 있었음에도 국민의 목숨을 보호하지 못한 것, 사건을 보고받고도 즉각 국민에게 알리지 않은 것, 너무 빨리 월북으로 단정한 것, 북한에 대한민국을 얕잡아 보게 한 것 등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문 대통령이 과거 정권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던 사안들보다 이번 일이 훨씬 엄중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기준대로라면 이번 사건은 100번도 더 사과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라며 “또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애도하고 위로하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서도 “오늘 아침 발표한 ‘무단 침범’, ‘엄중 경고’ 등의 주장은 우리 국민을 더 분노케 한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은 더는 ‘묘수풀이’하듯 북한 주장의 행간을 읽어줄 여유가 없다”고 경고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