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175 0232020092863078175 01 0106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52393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0640000 1601240654000

폼페이오 이어 왕이 中 외교부장 訪韓도 추진

글자크기

한중 외교 당국, 방한 일정·형식 조율…고위급 교류 필요성 지속 제기

10월 중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 방한 직후 성사 가능성

스가 신임 총리 예방차 일본 방문 계기

아시아경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0월 중 한국을 방문하는 일정과 형식을 조율하고 있다. 내달 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방한이 예정된 가운데 왕이 외교부장 역시 스가 요시히데 신임 총리를 예방하기 위한 일본 방문을 계기로 방한을 추진하고 있다.


27일 외교가에 따르면 한중 외교당국이 왕이 외교부장의 10월 중 방한을 두고 구체적인 시기와 형식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왕이 외교부장의) 방한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그간 고위급 대면 외교의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온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에 대해 외교부는 공식적으로 "현재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왕이 외교부장의 방한이 최종 확정되면 지난해 12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왕이 부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이유로 한국을 방문하지 않다가 4년8개월만인 지난해 12월 한국을 찾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왕이 외교부장의 이번 방한이 폼페이오 장관 방한 직후라는 점에서 외교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내달 폼페이오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집단 안보 체제 '쿼드' 참여를 한국에 요청할 가능성이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미국 조야에서 끊임 없이 제기되고 있는 '반중 경제 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EPN) 역시 중국 정부에게는 껄끄러운 이슈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과 면담을 갖는 마셜 빌링슬리 미 국무부 군비통제 대통령 특사가 논의 테이블에 올릴 가능성이 있는 '중거리 미사일' 배치 계획 역시 부담이다.


이에 왕이 외교부장은 한중 협력을 재확인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8월 방한해 부산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조기 방한을 성사시키는데 합의하는 한편 코로나19 협력을 포함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한 소통과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왕이 외교부장 역시 코로나19로 구체적인 시기를 잡지 못하고 있는 시 주석의 방한 일정과 오는 11월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한 논의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미중 갈등을 둘러싼 주제가 논의 테이블에 경우 어떤 식으로 든 한국 정부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8월 양제츠 위원 방한 당시 청와대는 미·중 갈등과 관련한 중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서 실장은 미·중 우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발표했었다. 왕이 외교부장의 방한이 폼페이오 장관 방한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균형 외교의 시험대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